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치] 정부 "日, 위안부=인권문제 부정하면 국제사회 반발 직면할 것"

일본 우익세력이 최근 미 워싱턴 학계 인사 등에게 일본군 위안부 피해와 관련된 사실을 왜곡하는 서적을 배포한 데 대해 정부는 24일 “미국을 비롯한 국제사회의 더 큰 반발에 직면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외교부 조준혁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에 “일본군 위안부 피해 문제는 전시여성의 인권이라는 보편적 인권 문제라고 이미 국제사회가 명확히 판정내린 사안으로, 이를 부정하려는 일본 측의 어떤 움직임도 반발에 직면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 대변인은 또 “정부로서도 (일본 측의)그런 동향을 잘 파악하고 있고 주시하고 있다. 이런 움직임에 대해 정부도 다각적 방면으로 노력을 전개하고 있다”고도 했다.

일본 우익세력이 배포한 서적은 『역사전쟁』과 『극복하기:왜 한국은 일본 때리기를 중단해야 하는가』로 위안부 문제가 조작됐다는 등의 주장을 담고 있다.

유지혜 기자 wisepe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