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사회] 이적단체 '코리아연대' 경기지역 간부 구속 기소

이적단체인 ‘자주통일과 민주주의를 위한 코리아연대’ 경기 지역 조직의 40대 간부가 국가보안법 혐의로 재판에 회부됐다.

수원지검 공안부(부장검사 박재휘)는 24일 국가보안법 및 집시법 위반 등 혐의로 김모(41)씨를 구속 기소했다고 밝혔다.

김씨는 2011년 12월께 코리아연대에 가입해 김일성 3대를 찬양하고 선군정치 및 핵 보유를 옹호하는 것은 물론 연방제 통일을 주장하는 등 이적 활동을 한 혐의다.

김씨는 또 지난 10월 집회를 할 수 없는 주한 미국대사관 앞에서 미군 철수를 주장하는 집회를 열고 대사관 진입을 시도하는 등 집시법을 세 차례 위반한 혐의도 받고 있다.

수원=박수철 기자 park.sucheo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