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회] 광안대교에서 음주 측정 중 20대 투신…하판에 떨어져 목숨 건져

부산 광안대교에서 교통사고를 낸 20대 운전자가 경찰의 음주 측정을 거부하며 다리에서 뛰어내렸다가 중상을 입었다.

24일 오전 3시쯤 광안대교 상판 가운데 지점에서 경찰의 음주 측정을 받던 손모(25)씨가 갑자기 우측 난간으로 뛰어내렸다. 다행히 손씨는 상판 10m 아래에 있는 다리 하판에 떨어져 바다에 빠지지는 않았다. 해수면으로부터 광안대교 상판의 높이는 약 45m다.

손씨는 다리와 팔 등이 부러져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경찰은 손씨의 혈액을 채취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분석을 맡겼다. 당시 손씨는 상판을 달리던 중 가드레일을 들이받은 상태였다. 이를 발견한 경찰은 손씨의 차량을 막고 음주 측정을 준비 중이었다.

경찰 관계자는 “손씨가 바다에 빠졌더라면 목숨을 잃을 가능성이 컸다”며 “손씨가 회복하는대로 투신 경위 등을 조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부산=차상은 기자 chazz@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