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스포츠] 2015 '최고 별' 테임즈 "내년에는 50홈런으로 NC 우승 이루겠다"

기사 이미지

에릭 테임즈. [사진 중앙포토]


NC 다이노스 외국인 타자 에릭 테임즈(29)가 2015 프로야구 최고 별이 됐다.

테임즈는 24일 서울 양재동 더케이호텔에서 열린 프로야구 시상식에서 출입기자단 99표 중 가장 많은 50표를 얻어 최우수선수(MVP)에 올랐다. 외국인 타자가 프로야구 MVP에 오른 건 1998년 타이론 우즈(OB) 이후 17년 만이다. 투수로는 2007년 다니엘 리오스(두산)가 수상한 바 있다. 테임즈는 트로피와 3천700만원 상당의 SUV 자동차를 부상으로 받았다.

타율(0.381)·득점(130)·장타율(0.790)·출루율(0.497)에서 1위에 오른 테임즈는 프로야구 최초로 40홈런(47개)-40도루(40개)를 달성했고, 한 시즌 최초로 두 차례 사이클링 히트도 기록했다.
테임즈는 홈런(53)·타점(146) 1위 박병호(29·넥센·44표)를 단 6표 차로 제치고 영광에 올랐다.

2014년 NC에 입단한 테임즈는 지난해 타율 0.343, 37홈런, 121타점을 기록하며 맹활약했다.
올해는 한 단계 업그레이드됐다. 홈런(47개·3위), 타점(140개·2위)에서도 박병호와 끝까지 선두 경쟁을 펼쳤다. 올 시즌 테임즈의 가공할 타격 덕분에 NC는 2년 연속 포스트시즌에 진출했다. 특히 올해는 정규시즌 2위에 올라 플레이오프에 직행하는 성과를 거뒀다. 테임즈는 NC와 연봉 총액 150만 달러(약 17억원)에 재계약을 체결해 내년 시즌에도 한국 무대에서 활약하게 됐다. 당초 테임즈는 플레이오프가 끝나고 휴식을 위해 고향 미국으로 돌아갔다. 그러나 시상식에 참석하기 위해 22일 오전 귀국했다.

수상자가 호명되자 테임즈는 두 팔을 들고 환호하며 시상대에 올랐다. 박병호가 씌워준 화관(花冠)을 머리에 쓰고 수상 소감을 밝힌 그는 "긴장이 돼서 며칠 간 잠을 자지 못했다. (트로피를 들어 올리더니) 트로피를 몇개나 갖고 있는 박병호가 왜 힘이 센지 알겠다. 무겁다"고 농담을 던졌다. 이어 "너무 감사드린다. 내년에는 건강한 모습으로 돌아와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다음은 테임즈와의 1문1답.

- 상을 받을 수 있을 거라 생각했나.

"(단호하게) 아니다. 2010년 토론토 마이너리그 더블A에 뛸 당시 모두가 나를 MVP 후보로 지목했다. 그런데 내가 받지 못했다. 그런 상황을 겪었기 때문에 내가 MVP를 받을 거라고 쉽게 확신하지 못했다."

- 상을 받기위해 한국으로 돌아오는 게 어렵지는 않았나.

"나는 여자친구도 없고, 와이프도 없다. 부양할 가족이 있는 것도 아니다. 참석하는 건 어렵지 않았다. 미국에 있었으면 집에서 비디오 게임을 하면서 폐인처럼 지냈을 거다. 그래서 쉽게 결정했다."(웃음)

- 비행기 표는 본인이 구입했나

"비밀이다."

- 메이저리그 재도전 대신 NC와의 계약을 택했는데.

"올해 우리 팀이 최종 목표 앞까지 갔었는데 아쉽게 목표를 이루지는 못했다. 내년에는 해커, 스튜어트, 또 굉장히 강한 우리 선수들이 함께 한다면 충분히 우승을 노릴 수 있을 거라 생각한다. 최종 목표를 이루기 위해 NC에 남았다."

- 올 초 장난처럼 '50홈런-50도루'을 기록하겠다'고 말했는데 '40-40'을 했다. 내년에는 '50-50'을 할 수 있을까.

"일단 '40-40'을 하는데 너무 힘들었다. 그런데 누가 알겠나 내가 '50-50'을 하게 될지. 다만 2014년 30개(37) 홈런을 쳤고, 2015년 40개(47)를 쳤으니 내년에는 50개를 넘는 것을 목표로 하겠다."

- 한국에 와서 기량을이 많이 늘었다. 이유가 있다면.

"마음의 안정을 유지하는 법을 배웠다. 미국에서 뛸 때는 단장, 감독, 팬들로 부터 심한 스트레스와 압박에 시달렸다. 한국에서는 타석에 들어설 때마다 홈런을 꼭 쳐야된다는 부담감이 없다. 그러다보니 스트레스도 자연스럽게 줄었다."

- 미국 진출을 앞둔 박병호가 통할 수 있을 거라 보나.

"미국에서 충분히 통할 기량을 갖췄다. 굉장히 능력이 많은 친구고, 어느 순간에도 자신을 컨트롤할 수 있는 멘틀도 강하다. 장점을 잘 관리하면 좋은 능력을 발휘하고 성공할 수 있을 것이다."

- 조언을 한다면.

"적응해라. 적응이 가장 큰 변수다. 예를 들어 한국 투수들이 던지는 슬라이더가 그냥 바깥쪽으로 흘러 나간다면 메이저리그 투수들은 스냅을 줘 던지기 때문에 날카롭게 떨어진다. 또 라틴 선수들은 한국보다 더 빠른 공을 던진다. 이런 것들에 잘 적응해야 한다."

- 적응하면 '테임즈' 아닌가.

"한국 스타일을 익히기 위해 노력했다. 매일 내가 라인업에 포함된다는 사실을 알기 때문에 스트레스가 거의 없었다. 편안한 마음에서 뛰다보니 MVP까지 받게 된 거 같다."

- 부상으로 받은 SUV는 어떻게 할 계획인가.

"한국에서 자가용을 갖게 돼 너무 신난다. 미국에 갔다가 다시 돌아왔을 때는 서울, 부산 차를 타고 돌아다니겠다."

- 12월에 열리는 골든글러브 시상식에는 참석할 건가.

"나는 콘서트를 즐긴다. 시즌 중에도 휴식 기간에 콘서트에 갈 스케쥴을 짠다. 아마도 12월에는 라스베가스에서 열리는 여러 콘서트에 참석할 거 같다. 한국 가수로는 씨엘을 좋아한다."

- 한국어는 많이 늘었나.

"3개의 책을 더 샀다. 단어만 공부해 어린 아이처럼 한국어를 했는데 문법 책을 샀기 때문에 문장으로 한국어를 표현할 수 있을 거 같다."

김원 기자 kim.w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