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치] 남북 실무접촉 대표단 확정…南 김기웅 北 황철

남북이 8·25 합의 후속으로 26일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열릴 예정인 당국회담 실무접촉의 대표단 명단을 24일 교환했다. 남측 수석대표는 김기웅 통일부 남북회담본부장, 북측 수석대표는 황철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서기국 부장으로 확정됐다.

남측 대표단은 김 본부장을 수석으로 김충환 통일부 국장, 손재락 총리실 국장 등 3명이 실무접촉에 나선다고 통일부는 이날 밝혔다. 북측은 황 부장을 단장으로 김명철·김철영 등 3명이 실무접촉에 나오겠다고 통보해왔다.

황철 부장은 2005년 이산가족 화상상봉 관련 실무접촉의 단장으로 나왔던 인물이다. 이어 지난 2006~2007년 진행된 18~20차 남북 장관급회담에선 수행원, 2006년 6·15 남북당국 공동행사 실무접촉 단장으로 남북 회담에 나섰다.

남북 양측은 이날 오전 판문점 남북 연락관을 통해 이같은 명단을 교환했으며, 실무접촉 개최를 위한 준비를 마쳤다.

전수진 기자 chun.su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