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떠오르는 '야구여신' 이향 아나운서…"남심 저격 미모"

기사 이미지

이향[사진 이향 인스타그램]


'야구여신' 이향 아나운서…"인형인 줄 알았어"

야구 현장 리포터로 활동하고 있는 스포티비 이향 아나운서의 미모가 화제다.

이향은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이러고 반바지 입고 운동 나갔더니 동생이 패션테러리스트라며 경악했다. 이 사진의 주인공은 손톱. 이런 거에 즐거워하며 사는 중. 짜증을 내어서 무얼하나 사는게 니나노 #난벌써추워 #감기조심하세요"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올렸다.

사진 속 이향 아나운서는 손톱을 내보이며 미소짓고 있다. 특히 '야구여신' 답게 손톱에 야구공 모양으로 네일아트가 되어 있다.

이향 아나운서는 분홍색 스트라이프 티셔츠와 민트색 스카프를 둘러 귀엽고 예쁜 모습이다.

한편, 이향은 현재 스포티비 아나운서로 야구 현장 리포터로 활동 중이다. 현장의 야구 선수들에게도 화제에 오르며 인기가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온라인 중앙일보
이향[사진 이향 인스타그램]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