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오 마이 비너스 유인영, "어설픈 각도" 셀카 못 찍는 여배우 등극?

'오 마이 비너스 유인영'

유인영이 근황을 공개했다.

유인영은 과거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셀카 못 찍는다고 구박 받는 중"이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시했다.

유인영의 '셀카' 사진은 드라마 속 화려한 분위기와는 확연히 달라 눈길을 끈다. 운동 후 땀범벅이 된 소탈한 모습이 오히려 더욱 팬들의 뜨거운 반응을 받고 있다.

한편 유인영이 열연 중인 '오 마이 비너스'는 세계적으로 유명한 헬스트레이너이자 의료법인 '가홍'의 후계자인 김영호(소지섭 분)와 '얼짱'에서 '몸꽝'으로 역변한 여자 변호사 강주은(신민아 분)극과 극인 두 남녀가 만나 다이어트에 도전하는 헬스 힐링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로 매주 월요일과 화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오 마이 비너스 유인영'
온라인 중앙일보
'오 마이 비너스 유인영'
['오 마이 비너스 유인영' 사진=유인영 인스타그램]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