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오마이비너스 유인영, 아찔한 수영장 키스신…몸매 공개는 덤

오마이비너스 유인영, 아찔한 수영장 키스신 "이러려고 살뺐다"
기사 이미지

오마이비너스 유인영




오마이비너스 유인영의 아찔한 수영장 키스신이 화제다.

23일 방송된 KBS 오마이비너스 3회에선 정겨운과 유인영이 수영장에서 데이트를 하며 뜨거운 키스를 할 때 신민아는 ‘지방’과의 사투를 벌이는 내용이 전개됐다. 

이날 정겨운은 연인 유인영을 수영장으로 불렀고, 유인영의 수영복 차림에 "안 춥냐"고 물었다.

이에 수진은 "이러려고 부른 것 아니냐. 난 이러려고 (살)뺐다"고 당당하게 말한다.

이 말을 들은 우식은 수진에게 "실컷 봤다"며 걸칠 것을 건네지만, 수진은 "춥지 않다"며 재차 이를 거부했다. 


소지섭은 신민아에게 큰 인형을 던져 주고 “이것의 무게가 강주은 씨 지방 무게와 비슷하다”고 말했다. 이에 강주은은 그 인형을 마구 때렸다. 

당시 정겨운과 유인영은 수영장에서 데이트를 즐기며 키스를 나눴다

온라인 중앙일보

오마이비너스 유인영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