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오마이비너스 유인영, 아찔한 수영장 키스신…몸매가 '대박'

오마이비너스 유인영, 아찔한 수영장 키스신 "이러려고 살뺐다"
기사 이미지

오마이비너스 유인영




오마이비너스 유인영의 아찔한 수영장 키스신이 화제다.

23일 방송된 KBS 오마이비너스 3회에선 정겨운과 유인영이 수영장에서 데이트를 하며 뜨거운 키스를 할 때 신민아는 ‘지방’과의 사투를 벌이는 내용이 전개됐다. 

이날 정겨운은 연인 유인영을 수영장으로 불렀고, 유인영의 수영복 차림에 "안 춥냐"고 물었다.

이에 수진은 "이러려고 부른 것 아니냐. 난 이러려고 (살)뺐다"고 당당하게 말한다.

이 말을 들은 우식은 수진에게 "실컷 봤다"며 걸칠 것을 건네지만, 수진은 "춥지 않다"며 재차 이를 거부했다. 


소지섭은 신민아에게 큰 인형을 던져 주고 “이것의 무게가 강주은 씨 지방 무게와 비슷하다”고 말했다. 이에 강주은은 그 인형을 마구 때렸다. 

당시 정겨운과 유인영은 수영장에서 데이트를 즐기며 키스를 나눴다

온라인 중앙일보

오마이비너스 유인영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