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산업] 현대차 '제네시스EQ900' 사전계약 첫날 '대박' 조짐

12월 출시를 앞둔 현대차 ‘제네시스 EQ900’(에쿠스 후속 모델)이 대박 조짐을 보이고 있다.

현대차는 EQ900이 23일 사전계약을 시작한 지 하루 만에 4342대의 계약 실적을 올렸다고 24일 밝혔다. 2009년 2월 에쿠스 사전계약 첫 날 기록한 실적(1180대)의 4배 수준이다. 2013년 11월 제네시스(DH)의 사전계약 첫날 실적(3331대)도 넘는다. 현대차 관계자는 “고가의 초대형 세단인 점을 감안하면 믿기 어려운 실적”이라며 “기존 제네시스로 브랜드 신뢰도를 확보한 상태에서 EQ900만의 우수한 상품성을 적극적으로 알린 결과”라고 설명했다.

현대차가 자존심을 걸고 만든 EQ900은 3.3과 3.8 터보, 5.0 모델로 출시한다. 운전 습관에 따라 운전모드를 최적화 시켜주는 ‘통합 주행 모드’나 외부 소음과 풍절음 차단을 극대화한 ‘이중접합 차음유리’, 운전자의 체형ㆍ몸무게를 입력하면 최적의 탑승 자세를 알려주는 ’운전석 스마트 자세 제어 시스템’ 등을 기본 사양으로 탑재했다.

현대차는 사전계약 기간(11월23일~12월9일) 중 계약한 고객에게 내년에 차가 출고돼도 올해까지 적용되는 개별소비세 인하(기존 5%→3.5%) 혜택을 준다.

김기환 기자 khk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