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건] "험담했다" 오해로 지인 흉기로 살해한 50대 구속

자신을 험담했다고 오해해 이웃을 살해한 5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 연수경찰서는 24일 살인 혐의로 A씨(54)를 구속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 21일 오후 7시20분즘 인천시 연수구의 한 사무실에서 평소 알고 지내던 이웃 상인 B씨(53)를 흉기로 찔러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B씨는 목 부위에 상처를 입고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다.

A씨는 "술에 취해 기억이 나지 않는다"며 혐의를 부인했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사건 당일 만취해 평소 알고 지내던 B씨를 사무실로 불러냈다. 그는 "전에 네가 누군가 내 욕을 하고 다닌다고 했는데 그 사람이 누구냐"며 B씨를 추궁했다. B씨가 "그런 말을 한 적이 없다"고 부인하자 A씨가 "네가 내 욕을 한 것 아니냐"며 승강이을 벌이다 범행한 것으로 밝혀졌다.

경찰 관계자는 "A씨와 B씨는 평소 친하게 지내던 사이였지만 B씨가 걱정해서 한 말을 술에 취한 A씨가 험담으로 오해한 것 같다"고 말했다.

인천=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