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날씨] 강원도에 25일까지 최대 50㎝ 눈

강원도 설악산의 아침 기온이 영하 5.3도까지 떨어지는 등 쌀쌀한 날씨를 보인 가운데 25일까지 산간에 최대 50㎝의 눈이 내리겠다.

강원지방기상청에 따르면 24일 아침 최저 기온은 강원도 설악산이 영하 5.3도, 향로봉 영하 3.6도, 철원 임남 영하 2.6도, 춘천이 3.7도를 기록했다. 기온이 영하로 떨어지자 미시령과 진부령ㆍ향로봉 등 산간에 오전 6시부터 눈이 내리기 시작해 오전 9시 현재 1∼5㎝의 적설량을 보이고 있다.

이번 눈은 25일 자정까지 산간 10∼30㎝, 많은 곳은 50㎝ 이상이 내릴 것으로 기상청은 예상하고 있다. 동해안과 내륙은 20∼60㎜, 많은 곳은 80㎜ 이상의 비가 내릴 전망이다. 또 기온이 떨어지는 25일 새벽시간에는 내륙 1∼3㎝, 동해안 2∼7㎝의 눈이 내리겠다.

강원지방기상청 관계자는 “내일(25일)까지 산간에 많은 눈이 내리겠으니 시설물 관리와 교통안전에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현재 강릉ㆍ속초ㆍ고성ㆍ양양ㆍ평창ㆍ홍천ㆍ양구ㆍ인제 등 8개 시·군 산간에 대설주의보가 내려진 상태다.

박진호 기자 park.jin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