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제] 실적 좋은 기업들 주가도 ‘쑥쑥’ 올랐네

실적은 기업이 사업을 잘 운영해왔는지를 보여주는 지표다. 실적엔 다른 어느 곳보다 증권가가 민감하다. 기업이 발표한 실적을 반영해 주가가 움직이기 때문이다. 상식처럼 여겨지는 이 같은 사실이 실제 조사로 확인됐다.

한국거래소와 한국상장회사협의회는 코스피 시장의 12월 결산법인 617곳을 대상으로 1~3분기 실적(개별 재무제표 기준)과 주가의 연관성을 분석했다. 그 결과 매출액·영업이익·순이익이 지난해 보다 모두 증가한 196곳의 주가는 19일 기준으로 올해 들어 평균 46.73% 올랐다. 같은 기간 617곳 전체의 평균 주가 상승률은 28.40% 수준이었다. 이중 3분기 누적 매출액이 작년보다 증가한 304곳의 주가는 올해 평균 41.08% 증가했다. 영업이익만 증가한 317곳과 순이익만 늘어난 321곳의 주가는 각각 평균 40.05%, 38.05% 상승했다. 영업이익과 순이익이 모두 흑자 전환한 36곳은 올해 들어 주가가 평균 59.77% 올랐다.

◇기업 실적과 주가 등락 현황
기사 이미지
※자료 : 한국거래소

반면 올해 누적 실적이 지난해에 비해 나빠진 기업의 수익률은 상대적으로 부진했다. 지난해보다 매출액이 감소한 313곳의 주가는 올해 들어 평균 16.09% 상승하는 데 그쳤다. 시장 평균보다 12.31%포인트 낮은 수치다. 영업이익이 감소한 300곳과 순이익이 감소한 296곳의 주가 역시 각각 15.00%, 17.45% 상승하는 수준에 머물렀다. 이밖에 올해 3분기 누적 영업이익과 순이익이 모두 적자 전환한 법인 19곳의 수익률은 시장 평균보다 12.15%포인트 낮은 16.25%였다. 한국거래소 관계자는 “올해 3분기 누적 실적과 주가는 밀접한 상관관계를 보였다”며 “특히 실적이 호전된 법인의 시장 대비 초과 수익률은 매출액, 순이익, 영업이익 순으로 높게 나타났다”고 말했다.

이승호 기자 wonderm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