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고향이 좋다' 광희, 230만원에 낙찰…"배에 화장실 없다"는 말에

 
기사 이미지

[사진 MBC ‘고향이 좋다’ 방송화면 캡처]
고향이 좋다 광희


방어잡이에 나선 '무한도전' 멤버 광희가 혼신의 힘으로 제몫을 다해 화제다.

23일 오전 방송된 MBC 교양 프로그램 '그린실버 고향이 좋다' 강원도 고성 편에 출연한 광희는 10kg 대방어 등 수십마리의 방어를 잡는데 성공했다.

광희는 앞서 21일 방송된 MBC '무한도전' 자선 경매쇼 '무도 드림'에서 교양국 '그린실버 고향이 좋다' 제작진에 낙찰됐다. 제작진의 기부금 230만 원으로 이 프로그램에 특별 출연하게 된 광희는 당초 거부감을 표했던 것과 반대로 분위기에 잘 적응해가는 모습으로 이목을 끌었다.

광희는 23일 방송된 MBC 교양프로그램 '그린실버-고향이 좋다'에 일일 리포터로 출연해 강원 고성으로 떠났다.

이날 그는 광희는 방어 잡기에 몰두하던 중 선장에게 "여기 화장실이 어딨냐"고 물었다. 하지만 선장은 "배에 화장실이 어딨냐. 알아서 해결해라"고 전했다.

당황한 광희는 잠시 머뭇거리다 배의 뒷편으로 향해 은밀하게 볼일을 보는 모습으로 폭소를 끌어냈다.

한편, '그린실버-고향이 좋다'는 보고 싶고, 먹고 싶고, 가고 싶은 우리의 고향에 대한 이야기이다. 고향에 대한 푸근한 정취와 향수를 살리고, 소박하고 구수한 고향의 맛을 찾아가고 싶은 고향을 소개하는 프로그램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MBC ‘고향이 좋다’ 방송화면 캡처]
고향이 좋다 광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