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18년만의 슈퍼 엘니뇨…적도 해수면 온도가 3.1도 높아진다?

기사 이미지

18년만에 슈퍼 엘니뇨

'18년만의 슈퍼 엘니뇨'

18년만의 슈퍼 엘니뇨…따뜻한 겨울?

18년만의 슈퍼 엘니뇨의 영향으로 올겨울은 평년보다 따뜻할 것으로 기상청이 내다봤다. 

기상청 관계자는 23일 “12월 기온은 평년과 비슷하지만 1월과 2월의 기온은 평년과 비슷하거나 다소 높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강수량이 12월은 평년보다 다소 많고 1월과 2월은 평년 수준일 것으로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기상청은 적도 인근 바닷물 수온이 상승해 발생하는 엘니뇨의 간접 영향권에 한국이 포함될 것으로 예측했다. 세계기상기구(WMO)와 기상청에 따르면 적도 인근 엘니뇨 감시 구역의 해수면 온도는 평년보다 3.1도 높다. WMO는 내년 봄까지 엘니뇨의 영향력이 이어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엘니뇨 현상이 나타나면 한반도를 비롯한 동아시아에 따뜻한 남서풍이 불어 기온이 올라간다.

전반적으로 따뜻한 겨울 날씨가 이어지는 가운데 대륙고기압의 확장에 따라 기온이 크게 떨어지는 널뛰기성 날씨도 종종 펼쳐질 수 있다. 김 과장은 “유라시아 대륙의 눈 덮임 속도가 평년보다 빨라 초겨울 대륙고기압이 크게 발달할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기상청은 내년 봄 역시 엘니뇨의 영향으로 기온이 평년보다 다소 높을 것으로 예상했다.
 
 


한편 20일까지의 11월 전국 평균 강수량(전국 관측소 평균)은 100.3㎜다. 같은 기간의 강수량을 비교해 보면 1973년 이후 가장 많은 양이다. 같은 기간 평년 강수량(31.1㎜)의 세 배가 넘는다. 비가 내린 날도 10.3일로 73년 이후 가장 많다.

18년만의 슈퍼엘니뇨 소식에 누리꾼들은 "18년만의 슈퍼엘니뇨..재앙인가" "18년만의 슈퍼엘니뇨...눈만 많이 왔으면" "18년만의 슈퍼엘니뇨.....그래도 폭설은 좋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18년만의 슈퍼 엘니뇨'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18년만의 슈퍼 엘니뇨'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