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반기문 "방북 논의중…시기 결정 못해"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은 23일(현지시간) 중앙일보와 만나 북한 방문 논의에 상당한 진전이 있었다고 밝혔다. 그러나 민감한 문제가 많아 방북 시기를 아직 확정짓지 못했다고 말했다.
반 총장은 이날 뉴욕 유엔 주재 한국 대표부에 마련된 김영삼 전 대통령 빈소를 찾은 자리에서 기자와 만나 “최근 이수용 북한 외상이 유엔을 방문한 계기에 만나 유엔 사무총장으로서의 역할에 대해 여러가지 논의한 것이 사실”이라며 “최근에 (방북과 관련, 북한으로부터)약간 긍정적인 신호가 왔다”고 말했다.

반 총장은 그러나 “언제 방북하는 것이 좋을지에 대해 일자를 조정중에 있는데 아직 결정된 것이 없다”며 “추진하는 것이 용이하다고 생각은 않는다. 여러가지 예민한, 민감한 문제들도 많이 있다”고 말했다.

반 총장은 “가능한 빠른 시일내 방북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면서도 연내 방북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는 “현재로서는 말씀드릴 수 없다”고 말했다.

반 총장이 거론한 민감한 문제란 최근 유엔 총회 제3위원회를 통과해 다음달 중순 본회의 상정을 앞두고 있는 북한인권결의안 등을 가리키는 것으로 보인다.

뉴욕=이상렬 특파원 is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