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 대통령 “장지도 잘 준비하겠다” 손 여사 손잡고 애도

기사 이미지

고 김영삼 전 대통령의 입관식이 23일 가족과 친지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서 엄수됐다. 손명순 여사가 수의를 입고 누워 있는 김 전 대통령의 마지막 모습을 바라보고 있다. 김수한 전 국회의장, 홍인길 전 청와대 총무수석 등 40여 명의 지인도 참석했다. [사진 유가족]


박근혜 대통령이 23일 고(故) 김영삼(YS) 전 대통령의 부인인 손명순 여사의 손을 잡고 애도의 뜻을 전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오후 2시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YS의 빈소를 찾아 조문했다. 박 대통령은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등 7박10일간의 다자회의 순방 일정을 마치고 이날 오전 6시10분쯤 서울공항에 도착했다. 박 대통령은 공항에 도착한 지 약 8시간 만에 귀국 후 첫 일정으로 YS의 빈소를 찾았다. 당초 공항에서 곧바로 빈소로 향할 것이란 예상도 있었지만 박 대통령은 청와대 관저에 머물다 빈소로 향했다.

순방 귀국 첫 일정으로 빈소에
손 여사에게 허리 숙여 위로의 말
방명록엔 따로 글 남기지 않아
취임 후 직접 조문한 건 5번째


 박 대통령은 이날 이병기 대통령 비서실장, 현기환 정무수석, 정연국 대변인과 함께 서울대병원에 도착해 7분간 조문했다. 박 대통령은 굳은 표정으로 장례집행위원장인 정종섭 행정자치부 장관의 안내를 받으며 3층 빈소로 이동했다. 검은색 바지 정장 차림의 박 대통령은 YS의 영정 앞에서 분향과 헌화를 한 뒤 잠시 묵념을 하고 YS의 차남인 현철씨에게 악수를 건네며 위로의 말을 전했다고 정연국 대변인이 전했다. 현철씨는 박 대통령에게 “대통령님 찾아주셔서 감사하다”고 답례했고, 박 대통령은 “(국립서울현충원) 장지도 잘 이렇게…”라면서 예우를 갖춰 국가장을 준비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현철씨는 박 대통령이 “애석하게 생각한다. 국무총리가 (장례)위원장이니까 준비에 만전을 기하겠다. 철저히 하겠다”고 밝혔다고 기자들에게 전했다. 박 대통령은 방명록에는 글을 쓰지 않았다.

 박 대통령은 이어 빈소 내 가족실로 이동해 손 여사를 찾았다. 가벼운 노인성 치매를 앓았지만 최근 정상 수준을 회복한 손 여사는 가족실 내에 나무 팔걸이 의자에 앉아 있었다. 박 대통령은 손 여사에게 다가가 허리를 숙이고 두 손으로 손 여사의 손을 감싼 채 위로의 말을 전했다. 손 여사는 박 대통령의 위로를 듣기만 할 뿐 별다른 말은 하지 않았다고 한다. 박 대통령이 조문할 당시 빈소에는 상도동계 핵심 인사인 김수한 전 국회의장과 김덕룡 전 의원,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와 서청원 최고위원 등이 있었다. 박 대통령은 이들과도 악수를 나눴다.

 박 대통령은 지난 22일 동남아국가연합(아세안) 정상회의 참석차 머물렀던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에서 YS 서거 소식을 보고받은 뒤 “깊은 애도의 뜻을 표하며 고인의 명복을 빈다. 정부는 관련법과 유족들의 뜻을 살펴 예우를 갖춰 장례를 준비할 것”이라고 했다. 박 대통령은 26일 오후 2시 국회에서 열리는 영결식에도 참석할 가능성이 크다고 청와대 참모들은 말했다.

 박 대통령이 취임 이후 직접 조문한 것은 이번이 다섯 번째다. 박 대통령은 남덕우 전 총리(2013년 5월), 김종필(JP) 전 국무총리의 부인이자 사촌언니인 박영옥 여사(2015년 2월)가 별세하자 빈소를 찾았다. 또 지난해 4월 경기도 안산에 마련된 ‘세월호 사고 희생자 정부 합동분향소’를 찾아 조문했고, 올해 3월에는 리콴유(李光耀) 전 싱가포르 총리의 국장에 참석했다.

 ◆개각 이번 주 쉽지 않을 듯=다자외교 일정을 마무리한 박 대통령은 노동개혁 입법, 경제활성화 법안과 한·중 자유무역협정(FTA) 비준안 처리 등을 최우선 과제로 삼고 있다. 당초 순방 전 교체하려다 연기한 황우여 사회부총리와 김희정 여성가족부 장관, 정종섭 행정자치부 장관 등에 대한 인사도 해야 한다. 하지만 이번 주 YS의 영결식을 비롯해 고려해야 할 사안이 있어 조금 더 시간이 걸릴 수도 있다고 청와대 관계자들이 전했다.

신용호 기자 nova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