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백악관 “평화적 권력 교체 선례 남겨” 빌 클린턴 “완전한 민주화 실현 기여”

빌 클린턴 전 미국 대통령은 22일(현지시간) 본지에 보낸 애도 성명에서 “김영삼 전 대통령을 잃은 슬픔에 처한 한국 국민과 함께한다”고 밝혔다. 그는 “김 전 대통령의 비전과 희생은 한국의 완전한 민주화를 실현하는 데 기여했다. 김 전 대통령과 함께 일하며 미국과 한국 간의 동반자 관계를 심화시키고 지역 안보와 협력을 증진시켰던 게 자랑스럽다”고 강조했다.

해외서도 애도 잇따라

 클린턴 전 대통령은 “1993년 서울을 방문했을 때 김 전 대통령이 보여줬던 환대를 결코 잊지 못할 것”이라고 했다. 김 전 대통령과 같은 해인 93년에 취임한 클린턴 전 대통령은 그해 7월 부인 힐러리 클린턴과 함께 한국을 국빈 방문했다.

방한 당시 김 전 대통령은 클린턴 전 대통령과 함께 조깅을 했고 ‘대도무문(大道無門)’이라는 친필 휘호를 써줬다. 클린턴 전 대통령은 자서전 『나의 인생』에서 93년 방한을 놓고 한국 정부가 세심하게 대접했다고 밝혔다.

 백악관은 이날 조시 어니스트 대변인 명의의 성명에서 “미국 국민들을 대신해 김 전 대통령을 잃은 한국 국민들에게 진심 어린 애도를 보낸다”고 발표했다. 백악관은 “김 전 대통령은 민주주의로 이행하는 가장 도전적인 시기에 한국 국민들을 이끌었고, 한국 리더십에서 평화로운 권력 교체라는 선례를 남겨 지금까지 이어졌다”고 강조했다. 백악관은 “한국의 평화와 안정·번영을 위한 김 전 대통령의 공헌은 항상 기억될 것이며, 김 전 대통령의 업적은 한국 정부 및 국민들과 미국의 강건한 관계에 간직돼 있다”고 밝혔다.

 미국 내 대표적 친한파인 에드 로이스 하원 외교위원장도 이날 애도 성명에서 “김 전 대통령은 수십 년에 걸친 한국의 군부 통치를 공식적으로 종식시킨 민주주의의 주창자”라며 “한국이 군사 통치에서 다당제 민주주의로 평화롭게 전환하는 초석을 놓았다”고 평가했다. 로이스 위원장은 “이 같은 토대 위에 한국이 번성했다” 고 했다.

 93년 김 전 대통령 취임식에 참석했던 장팅옌(張庭延·79) 초대 주한 중국대사는 23일 홍콩 대공보에 실린 칼럼에서 김 전 대통령을 ‘반부패 투사’라며 추모했다. 장 전 대사는 “고인은 취임 후 첫 기자회견에서 가장 두려운 적은 우리 내부에 있는 부패·사치·태만으로 이를 제거하지 않고는 한국은 앞으로 나아갈 수 없다고 했다”며 “금융실명제 시행은 김 전 대통령의 부패를 뿌리 뽑겠다는 기백을 잘 보여준 조치”라고 평가했다.

미국 워싱턴과 일본 도쿄, 중국 베이징 대사관 등 전 세계 재외 공관에는 23일 분향소가 설치돼 조문객을 받았다.

워싱턴=채병건 특파원 mfemc@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