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오바마 “IS 격퇴”서 “파괴”로 수위 높여 … 지상군 투입 기로

기사 이미지
극단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 격퇴전의 축인 지상군 투입 여부를 놓고 국제사회가 기로에 섰다. 프랑스의 핵 추진 항공모함 샤를 드골함이 23일(현지시간) 시리아 연안에 배치되고 미군 특수부대 수십 명이 조만간 처음으로 시리아 북부에 파병되는 등 IS를 겨냥한 공세가 강화되면서 후속 조치로 지상군 투입 여부를 결정할 시점이 임박하고 있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IS 척결 결의안을 만장일치로 통과시킴에 따라 지상군 파병 논의가 국제사회의 다음 수순이 됐다.

 프랑수아 올랑드 프랑스 대통령은 23일 데이비드 캐머런 영국 총리에 이어 24일 백악관을 찾아 버락 오바마(사진) 대통령과 회담하며 지상군 투입 문제를 논의한다. 파이낸셜타임스는 “올랑드 대통령은 오바마 대통령에게 지상 작전의 확대를 요구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올랑드 대통령은 이어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연쇄 회동해 반(反)IS 전선 구축을 시도한다.

 국내외에서 지상군 투입 요구가 거세짐에 따라 결정권을 가진 오바마 대통령의 고민도 깊어지고 있다. 오바마 대통령은 파리 테러 이후에도 “대규모 지상군 투입은 실수”라며 기존 입장을 고수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대신 지난 22일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에서 열린 동아시아정상회의에서 IS를 “살인자 집단”이라고 규정한 뒤 “자금줄을 차단하고 지도부를 추적해 이들을 파괴하겠다”고 천명했다. 그간 IS를 상대로 주로 썼던 ‘격퇴(defeat)’ 대신 ‘파괴(destroy)’라는 공격적인 표현으로 격멸 의지를 강조했다. 그러나 워싱턴포스트는 “IS에 대처하는 새로운 전략을 제시하지 못했다”며 더 적극적인 대처를 주문하는 미국 내 기류를 보여줬다.

 지상군 투입은 오바마 대통령의 임기 말 최대의 딜레마가 되고 있다. IS와의 전쟁에서 승리하려면 지상군 투입이 필수적이다. 하지만 투입하면 또 다른 장기전의 수렁에 빠질 수 있다. 현재 미군 등 연합군이 공습하고 지상에선 쿠르드족과 시아파 민병대, 이라크군이 진격하는 오바마식 전쟁에서 지상전은 주력군 없이 진행 중이다. 쿠르드족은 근거지였던 이라크 북부를 탈환하는 데만 관심이 있고, 시아파 민병대는 IS의 거점인 수니파 도시에서의 시가전을 피하고 있다. 이라크군은 같은 수니파 IS 전투원을 상대로 정면 승부에 소극적이다. 유럽은 미군 주도의 지상전을 전제하며 오바마 대통령을 압박하고 있다. 장이브 르 드리앙 프랑스 국방장관은 “IS에 이기려면 지상군이 필요하다”면서도 “(지상군이) 반드시 프랑스군일 필요는 없다”고 밝혔다.

 지상군을 투입해도 전쟁 이후를 보장할 수 없는 게 문제다. 월스트리트저널은 “군사 전문가들은 4만 명을 투입, 공습과 병행해 두 달 정도면 된다고 본다”며 “테러 지도부를 날려 버리는 것은 (전쟁 이후보다) 상대적으로 더 쉽다”고 설명했다. 오바마 정부는 지상군 투입이 전 세계의 자생적 테러리스트들이 확산되는 빌미로 악용될까 우려한다. IS를 없애도 리비아 등에서 ‘제2의 IS’가 등장할 수 있는 데다 미 지상군의 무기한 주둔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고민도 여전하다.

 한편 류제이(劉結一) 유엔 주재 중국대사는 지난 20일 유엔 회의에서 유엔 중심의 반테러 국제전선 구축을 촉구했다. 신화통신에 따르면 류 대사는 “국제사회가 반테러에 대한 경험과 정보를 공유하고 테러 단서에 대한 조사와 법 집행 등에서도 폭넓게 협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는 IS 격퇴전이 미국·러시아 중심으로 전개될 경우 중국의 국제적 영향력이 감소될 것을 우려한 발언으로 해석됐다.

베이징·워싱턴=최형규·채병건 특파원 mfemc@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