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타슈켄트 인하대, 우즈벡 IT 발전에 큰 힘”

기사 이미지

인하대 최순자 총장(왼쪽)과 타슈켄트 인하대 셰르초드 셰르마토프 총장. [사진 인하대]

인하대(총장 최순자)가 우즈베키스탄에 설립한 ‘타슈켄트 인하대학교(Inha University in Tashkent·IUT)’의 개교 1주년을 맞아 기념 학회를 열었다. 지난 16일 인하대는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한국교육개발원과 공동으로 ‘대학교육의 해외 수출 활성화 및 국내 제도 정비’ 콘퍼런스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는 황우여 교육부 장관 겸 부총리, 아사도프 주한 우즈베키스탄 대사, 백순근 교육개발원 원장 등이 참석했다.

개교 1주년 기념 콘퍼런스

 IUT는 한국과 우즈베키스탄 양국 정상이 합의한 교육 협력사업이다. 인하대가 지난해 10월 우즈베키스탄 수도 타슈켄트에 개교했다. 국내 대학이 중앙아시아 교육시장에 진출해 산학협력을 수행하는 건 인하대가 처음이다. IUT는 현재 컴퓨터정보공학과와 정보통신공학과 2개 학과에서 1~2학년 재학생 356명을 대상으로 교육하고 있다. 모든 강의를 영어로 진행하며 매일 자정까지 학습시설을 개방하고 있다.

 최순자 인하대 총장은 “IUT는 한국과 우즈베키스탄 간 우호 증진뿐만 아니라 우즈벡의 정보기술(IT) 산업 발전에도 큰 힘이 되고 있다”면서 “한국 IT기업의 현지 진출에도 도움을 주고 있을 뿐더러 한국 대학교육의 해외 진출 모델을 제시했다”고 말했다.

김영민 기자 bradk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