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공공기관 육아휴직자 대체 인력 정규직으로 뽑는다

앞으로 공공기관 직원이 육아휴직을 한 경우 이를 대체하는 인력을 정규직으로 뽑도록 하는 방안이 추진된다. 이를 통해 늘어나는 일자리는 1000명 정도로 추산된다. 기획재정부는 출산을 장려하고 일자리를 확대하기 위해 육아휴직 대체충원 활성화 방안을 마련해 내년부터 시행한다고 23일 밝혔다.

예산에 초과인원 인건비 반영
청년 일자리 1000명 증가 기대

 공공기관 직원 중 육아휴직자는 지난해 5183명이었지만 이중 58.8%인 3048명만 대체인력이 채용됐다. 나머지 41.2%인 2135명의 자리는 충원되지 않거나 비정규직으로 채워졌다. 정부는 육아휴직이 생겼을 때 대체충원을 활성화하기 위해 위해 2012년 1월부터 육아휴직자를 정원에서 제외하고, 대체충원으로 일시적인 초과 인원이 생겨도 이를 해소하는데 2년의 유예기간을 줬다.

 그러나 초과 인원을 일시 인정해주더라도 인건비를 추가로 반영할 수 없어 공공기관이 대체인력을 정규직으로 채용하기 어려웠다. 또 공공기관 입장에선 총인건비 한도를 초과할 경우 경영평가에서 감점을 받는 것도 부담이 됐다.

 이에 따라 기재부는 내년부터 육아휴직자 대체충원에 따른 일시 초과 인원에 대해서도 인건비 지급이 가능하도록 하고, 경영평가에도 불이익이 없도록 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올해 안에 ‘공공기관 경영평가편람’과 ‘공기업·준정부기관 예산편성지침’ 등을 개정할 예정이다.

선우정택 기재부 인재경영과장은 “직원 중 여성이 많은 기관은 육아휴직에 따른 대체인력을 뽑아야 하는 수요가 적지 않다”며 ”이 방안이 시행되면 정규직 채용이 1000명 정도 늘어나고 청년층의 취업난 해소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세종=김원배 기자 oneb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