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비싼 다운재킷, 전용 세제로 소중히

기사 이미지

아웃도어 의류는 25~30℃ 정도의 물에서 아웃도어 전용 중성세제로 세탁해야 한다. [사진 애경]

늦가을 아웃도어 시즌을 맞아 야외활동과 등산객이 늘면서 기능성 아웃도어 의류 관리법에 대한 관심도 커지고 있다. 아웃도어 의류의 주요 소재인 고어텍스·쿨맥스 등 고기능성 소재는 일반의류처럼 관리하면 낭패를 보기 십상이다. 애경은 ▶드라이클리닝을 절대 피하고 ▶세탁할 때는 전용 세제를 사용 ▶오염이 심한 부분은 애벌빨래 후 그늘에서 건조하라고 조언했다.

값이 비싼 아웃도어 의류를 잘 관리하기 위해 드라이클리닝을 맡기는 경우가 있다. 고어텍스나 더미작스·스톰핏·쿨맥스 등 고기능성 소재를 드라이클리닝 하는 것은 절대 금물이다. 기름으로 옷의 오염을 제거하는 드라이클리닝은 의류의 기능성 멤브레인(얇은 기능성 막)을 손상시킬 뿐 아니라 기능성 의류의 생명인 발수력을 떨어뜨릴 수 있기 때문이다. 의류의 발수력이란 의류 표면에 물방울이 스며들지 않고 구슬처럼 튕겨나가는 것으로 의류의 겉감이 젖는 것을 막아 쾌적한 활동을 지속시켜 주는 성질이다.

발수력이 떨어졌다고 생각되면 의류를 세탁한 후 드럼세탁기의 건조기능을 이용해 중간온도로 건조하거나 시중에서 손쉽게 구할 수 있는 발수처리제를 사용해 발수력을 어느 정도 회복시킬 수 있다.
 
기사 이미지

다운패딩 전용 애경 울샴푸 다운워시.

등산복·운동복 등 아웃도어 의류는 약 25~30도 정도의 미지근한 물에 아웃도어 전용 중성세제를 표준사용량만큼 넣은 후 손섹탁이나 세탁기의 표준세탁 코스로 단독세탁 해야 한다.

세탁 전 지퍼·벨크로(찍찍이)·단추 등을 모두 잠근 상태에서 손세탁 시 조물조물 가볍게 주물러 세탁하고, 세탁기 사용 시에는 세탁망에 넣어 세탁해야 한다. 이때 표백제나 섬유유연제는 기능성 의류의 멤브레인에 손상을 줄 수 있으므로 절대 사용하면 안된다. 기능성 의류 전용세제인 울샴푸 아웃도어는 땀의 주요 성분인 피지와 같은 지방오염 세탁에 적합하면서 기포 발생이 적은 세제로 손세탁이나 일반세탁기, 드럼세탁기에 모두 사용할 수 있어 편리하다.

특히 최근 많은 사람들이 즐겨 입는 다운 소재로 된 얇은 다운 점퍼나 베스트도 다운패딩 전용 중성세제를 사용하면 드라이클리닝으로 세탁했을 때 보다 보온성을 더 유지할 수 있다. 애경 울샴푸 다운워시는 집에서 세탁해도 다운 제품의 보온성을 유지해주는 다운패딩 전용 중성세제로 유지분의 손상을 막아 다운의 필파워를 보호해 패딩의 볼륨감과 따뜻함을 유지해준다.

목깃이나 소매 등 부분적으로 심한 오염이 있으면 울샴푸 아웃도어를 물에 희석해 오염부위에 바른 후 세탁용 솔로 가볍게 문질러 오염을 제거하면 된다. 이때 의류를 비비거나 짜지 말고 가능하면 짧고 가볍게 문질러주는 것이 좋다. 오염이 제거되면 세탁 후 건조하면 된다. 건조 시 비틀어 짜는 것은 피하고 약한 탈수코스로 물기를 제거한 후 옷걸이에 걸어 직사광선이 미치지 않는 그늘에서 말려주면 된다.

배은나 객원기자 bae.eunn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