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화려함 버리고 심플한 디자인으로

기사 이미지

주원이 입은 헌터다운자켓. 콜드 블록 시스템으로 보온성을 높인 헤비 덕다운 재킷이다. [사진 마운티아]

산에 갈 때만 아웃도어룩을 고집하던 시대는 지났다. 기능성만 강조되어 묵직했던 아웃도어 제품이 최근에는 기능성은 그대로 유지하면서 일상에서도 입을 수 있는 디자인으로 다시 태어나고 있다.

마운티아
방수·방풍·보온 기능성은 강화
여성용은 허리라인 강조한 패턴

기능성은 높이고 스타일을 살린 제품이 인기다. 마운티아는 기능은 물론 심플하고 세련된 디자인 제품으로 일상생활에서도 세련된 스타일을 연출할 수 있어 좋다. 마운티아도 트렌드에 맞춰 알록달록한 색상으로 산을 물들였던 화려함을 버리고 톤 다운된 색상에 심플한 디자인으로 갈아입었다. 마운티아는 여기에 자연의 생존 기술을 모티브로 한 블로킹 테크놀로지 기술로 방수·방풍·보온 등 기능성을 강화한 제품을 선보이고 있다.

마운티아의 올해 겨울 주력제품인 ‘헌터다운자켓’은 NYLON 2L 원단에 다운 충전재를 적용했다. 엉덩이를 덮는 기장으로 보온성을 높인 헤비 덕다운 재킷이다. 마운티아의 블로킹 테크놀로지 중 콜드 블록 시스템을 적용해 냉기를 차단하고 보온력은 강화했다. 패치형 포켓 형태를 적용해 캐주얼한 느낌을 살려 일상복으로 입어도 손색이 없다. 청바지는 물론 정장에도 잘 어울리는 디자인이다.

콜드 블록 시스템이 적용된 경량 다운자켓 ‘벨리타다운자켓’은 우수한 방풍·투습 기능의 경량 소재를 사용했다. 환절기에는 외투로 단독 착용하고, 한겨울에는 내피로 입을 수 있어 활용도가 높다. 남성용은 톤온톤의 컬러 배색으로 스포티함을 강조했고, 여성용은 허리라인을 강조한 패턴 처리로 여성스러운 느낌을 살렸다. 벨리타다운자켓도 일상생활에서도 충분히 활용할 수 있다.

포근한 느낌의 플리스 원단을 사용해 보온성을 높인 ‘유타자켓’은 다운재킷 안에 내피로 활용하거나 실내에서 입고 활동하기에 적합하다. 남성용은 플리스 원단에 멜란지 파워스트레치를 섞어 활동성과 보온성을 극대화했다. 가슴부위에 블록 형태의 배색으로 포인트를 줘 젊은 감성을 더했다. 여성용의 경우, 사선 무늬의 헤링본 프린트를 적용해 캐주얼한 느낌을 살렸다. 엉덩이를 살짝 덮는 하프 기장으로 여성스러우면서 따뜻하게 입을 수 있다.

꾸준한 인기를 얻고 있는 ‘레이스’ 워킹화는 도심 캐주얼과 잘 어울린다. 블랙과 블루의 무난한 컬러에 앞뒤 고무는 마모를 보완하도록 디자인했다. 다이얼 방식을 적용해 신고 벗기 편리하다.

장순철 마운티아 마케팅본부 부장은 “예전에는 등산·캠핑 등의 야외활동을 할 때만 착용하는 전문용품으로 여겨지던 아웃도어 제품이 이제는 일상생활 속 아이템으로 각광받고 있다”며 “마운티아는 자체 기술력을 강화하면서 심플하고 세련된 디자인으로 일상에서 다양하게 코디할 수 있는 제품을 선보이고 있다“고 밝혔다.

송덕순 객원기자 song.deoksoon@joo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