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위성신호 받아 전 세계 어디서든 정확하게 12.5㎜, 세계서 가장 얇은 에코 드라이브 워치

기사 이미지

두께 12.5㎜의 GPS 시계 ‘에코 드라이브 새틀라이트 웨이브 GPS’. [사진 시티즌]

에코 드라이브(Eco-drive) 기능으로 세계적 명성을 얻고있는 시티즌(CITIZEN)이 두께 12.5㎜의 ‘에코 드라이브 새틀라이트 웨이브 GPS(Eco-Drive Satellite wave GPS)’ 시리즈를 선보였다.

시티즌

에코 드라이브 새틀라이트 웨이브 GPS) 시리즈는 빛 에너지를 전기 에너지로 변환해 시계를 작동하는 에코 드라이브 기능과 함께 인공위성으로부터 시그널을 수신해 전 세계 어느 곳에서나 정확한 시간을 표시할 수 있다. 특히 기존 시간 정보 수신 체계에 더해 GPS 수신 기능이 함께 어우러져 보다 빠르고 정확한 시그널 수신력을 갖고 있다.

43㎜ 케이스에 직관적이고 조화로운 다이얼 구조로 가독성이 뛰어나다. 손쉽고 편리한 작동체계를 갖춰 사용자의 편의성을 높였다. 또 ‘세계에서 가장 얇은 12.5㎜ 두께’로 GPS 시계는 두껍고 투박하다는 기존의 관념을 탈피했다. 가볍고 얇은 몸체와 스트랩으로 거부감 없이 편안하게 착용할 수 있다.

이뿐 아니라 고속 트윈 코일 모터를 장착해 바늘의 움직임이 놀라울 정도로 빠르고 부드럽다. 기능미와 디자인의 아름다움 모두 만족시킨다는 평을 듣고 있다.

에코-드라이브는 빛 발전으로 움직이는 시티즌 기술의 총칭이자 브랜드 이름이며, 빛 에너지를 전기 에너지로 변환해서 움직이는 시계이다. 1회용 전지를 사용하지 않아 환경을 해치지 않는 친환경주의 제품으로 특히 로하스족에게 어울리는 기술이다. 에코 드라이브 시스템은 배터리를 교체할 필요가 없을 뿐 아니라 이차전지에도 수은이나 카드뮴 등 유해물질을 사용하지 않는다.

에코-드라이브 로고 옆의 지구 마크는 일본환경연합에서 주는 에코 마크(Eco-Mark)로 1996년에 받았다.

에코 드라이브 컬렉션의 또 다른 핵심은 하이 컴플리케이션 기능을 탑재하고 있다는 것이다. 한번 세팅으로 2100년 2월 28일까지 날짜 세팅이 필요 없는 퍼페추얼 캘린더 워치에서부터 일반 스틸보다 경도는 5배 높지만 더 가벼운 수퍼 티타늄을 사용한 수퍼 티타늄 워치, 전 세계 4개 지역 5개 타임 신호를 수신해 시간과 날짜를 자동으로 조정해주는 기능의 라디오 컨트롤, 육·해·공 익스트림 스포츠에 어울리는 기능을 장착한 하이테크 스포츠 워치 프로마스터에 이르기까지 에코 드라이브는 쿼츠 무브먼트와 기계식 무브먼트의 단점을 보완해준 기술력이 남다른 친환경 시계다.

100만원 안팎의 합리적 가격으로 에코 드라이브 기능은 물론 퍼페추얼 캘린더, 월드 타임, 크로노그래프 등 컴플리케이션 기능까지 구현하고 있어서 시계 마니아들의 눈길을 잡는다.

시티즌은 1930년부터 시계 이름을 회사명으로 사용하며 본격적으로 브랜드 사업을 시작했다. 회사 설립 이후 2억9000만 개의 손목시계와 무브먼트를 생산, 세계적인 시계 브랜드로 자리잡았다. 1956년에 일본 제조사에 의해 만들어진 충격 방지 기능을 갖춘 최초의 시계 ‘PARASHOCK’를 제작한 데 이어 3년 후에는 일본 최초의 방수 시계인 ‘PARAWAT ER’ 제작에 성공했다.

가격은 CC300 7-55E와 CC3001-51L은 177만원, CC3006-58A는 191만원이다. 에코 드라이브 새틀라이트 웨이브 GPS는 갤러리어클락에서 만나볼 수 있다.

김승수 객원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