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환경 호르몬 없는 플라스틱 … 식판·술잔 등 다양한 소재로 사용

기사 이미지

SK케미칼의 친환경 소재 에코젠이 카드에도 적용됐다. 화학 접착제 사용을 최소화하고, 내구성이 강해 표면이 벗겨지는 현상이 적은 우리카드의 가나다체크카드. [사진 SK케미칼]


SK케미칼의 바이오 플라스틱 에코젠은 화학물질 비스페놀A가 없는 친환경성과 높은 내열성·투명성·내화학성 등 물성을 갖춘 플라스틱이다. 최근 탄소배출권 거래제 등 온실가스 문제가 대두되고 있는 상황에서 지속적으로 사용할 수 있어 시장에서도 인지도·선호도가 높아지고 있다.

 에코젠은 냉장고·세탁기 등의 가전 분야와 고가 화장품용기, 광고용 시트는 물론 최근엔 믹서기·신용카드·레디밀용기·수축필름·안경 등 소비재에서 산업재까지 다양한 제품군으로 확대 적용되고 있다.

 SK케미칼은 에코젠 소재를 기반으로 한 용도 개발과 공급에 주력한 결과 지난해부터 친환경 소재 열풍이 화학업계를 넘어 식품·주방가전·금융·식품용기 업계까지 확대되는 추세라고 밝혔다.

 카드업계에서 에코젠이 적용된 것은 우리카드의 가나다체크카드다. 지금까지 사용된 신용카드 소재는 인체 유해 논란이 가중되고 있는 비스페놀A, 프탈레이트 가소제가 배출되는 등 환경적 이슈를 안고 있었다.

 에코젠은 비스페놀A, 프탈레이트 가소제 등 성분의 배출이 없고 곡물 등에서 추출한 바이오 소재를 함유해 환경 친화적이다. 가나다 카드는 화학 접착제 사용을 최소화했다. 내구성이 강해 표면이 벗겨지는 현상이 적다. 화학적 자극이나 열에도 변형이 적어 카드의 발급 당시 형태와 디자인을 장시간 유지할 수 있다.

 SK케미칼은 한국막걸리협회와 함께 에코젠을 소재로 한 표준 막걸리잔을 개발했다. 협회 측은 에코젠이 술잔으로서 물성과 친환경성을 동시에 갖춘 소재라는 점에서 새로운 잔의 소재로 채택하게 됐다고 전했다.

 협회 관계자는 “술잔은 사용자가 직접 마시는 데 쓰이는 제품으로 환경호르몬으로부터 안전하다는 점을 높게 평가했다”며 “높은 충격에도 잘 견디는 특성도 술잔으로서 필요한 조건”이라고 말했다.

 주방가전 분야에서는 제이월드텍에서 개발·출시한 믹서기 로페 굿모닝 테이크아웃이 에코젠을 적용했다. 로페 굿모닝 테이크아웃은 과일 등 내용물을 담는 믹서컵 자체를 소용량 텀블러로 교체해 사용할 수 있다. 에코젠은 핵심 구성물인 소용량 텀블러 컵에 적용됐다. 이 제품은 홈앤쇼핑의 론칭 방송에서 준비 수량 4700세트를 모두 판매하는 성과를 거뒀다.

 한편 SK케미칼은 지난해에 바이오플라스틱을 통해 만든 에코젠 식판을 출시했다.

 SK케미칼 관계자는 “지금까지 학교·기업 등에서 사용한 대다수 플라스틱 식판은 비스페놀A를 원료로 하는 폴리카보네이트 소재나 이와 다른 플라스틱을 혼합한 소재를 사용했다”면서 “비스페놀A는 성장기 어린이의 학습능력과 정서에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학계에서 보고된 바 있으며 이 같은 이유로 유아용 젖병에서는 사용이 금지된 소재”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에코젠은 비스페놀A 프리라는 점, 높은 내열성을 지녀 뜨거운 음식을 담아도 형태와 물성이 변하지 않는 점, 화학 성분을 견디는 성질이 뛰어나 김치 등 음식을 담았을 때 변색되는 현상이 상대적으로 덜하다는 점이 장점”이라고 강조했다.

배은나 객원기자 bae.eunn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