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40만원 대장암 유전자 검사비 내년부터 8000원만 내면 된다

기사 이미지

새해부터 희귀질환 진단이나 특정 항암제 처방을 목적으로 시행하는 고가의 유전자검사 134종에 대해 건강보험이 적용된다. 보건복지부는 20일 제21차 건강보험정책심의위원회(건정심)를 열어 이같이 의결했다.

134종 유전자 검사 건보 적용
암·희귀질환 환자 4만 명 혜택


 다리의 근육이 뻣뻣해지다가 완전히 마비되는 유전성 강직성 하반신 마비는 ‘SPAST 유전자’가 돌연변이를 일으켜 나타나는 질환이다. 이 병에 걸린 것으로 의심되는 환자는 정확한 병명을 확인하기 위해 비용(56만~72만원)을 부담해 유전자 검사를 받아야 했다. 하지만 내년 1월 1일부터 이 검사에 대해 건강보험이 적용돼 환자는 25만원만 내면 된다. 소토스 증후군(생후 1~2년 새 과잉 성장을 일으키는 희귀질환) 진단에 필요한 ‘NSD1유전자’ 검사는 1회 검사비가 110만원에 달하지만 건강보험 적용 뒤엔 환자 부담이 40만원으로 줄어든다.

 표적항암제(발암 유전자를 공격해 암세포 생성을 막는 치료제)는 특정 유전자를 가진 환자에게만 효과가 있어 처방 전에 필수적으로 유전자 검사를 한다. 대장암(직결장암) 환자 가운데 ‘NRAS유전자’가 돌연변이를 일으킨 경우는 표적항암제 ‘얼비툭스’를 투여하면 치료 효과가 있다. 기존 검사 비용은 12만~40만원이나 앞으로는 8000원으로 줄어든다. 손영래 복지부 보험급여과장은 “이번 결정으로 연간 약 87억원의 보험 재정이 추가로 들어가고, 암·희귀환자 4만4000명이 혜택을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건정심은 이날 집에서 인공호흡기 치료를 받는 환자에 대한 인공호흡기 대여료와 소모품 지원 범위를 확대키로 결정했다. 폐질환·만성호흡부전 등을 앓는 환자 2200여 명이 비용을 부담해야 했던 인공호흡기 대여료(월 35만~53만원), 튜브·필터 등 소모품 (월 8만원)에 대해 건강보험이 적용된다. 차상위 계층과 의료급여 대상자는 전액 무료이며 일반 환자는 비용의 10%를 내야 한다.

이에스더 기자 etoil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