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책 속으로] 매일매일의 뉴스, 그 속을 파헤치다

기사 이미지
팩트체크
JTBC 뉴스룸 팩트체크
제작팀 지음, 중앙북스
380쪽, 1만5000원


미국의 유력 일간지 워싱턴포스트는 정치인의 말을 검증해 피노키오 개수를 주는 것으로 유명하다. 거짓말을 많이 할수록 피노키오가 주렁주렁 달리니 정치인이 신경을 쓸 수밖에 없다. 쏟아지는 정보 중 진짜를 가려내는 것. 팩트체크다. 미국 미디어, 특히 정치 부문에서 발달했다. 백악관은 팩트체크 전담 요원만 두 명을 두고 있을 정도다.

 JTBC 뉴스룸의 간판코너 ‘팩트체크’에서 방송한 내용을 엮은 책이다. 매일 팩트를 체크하는 이 프로그램을 놓고 “누가 봐도 무모한 도전(손석희 JTBC 보도담당 사장)”이라는 말마저 나왔다. 하지만 지난해 첫 방송 후 200회를 넘기고 순항 중이다. 미국 미디어의 팩트체크가 정치에 집중되어 있다면 JTBC의 ‘팩트체크’는 그 범위를 다양한 분야로 넓혔다.

 책은 이슈·경제·정치·사회·상식 체크 등 5개의 카테고리로 분류됐다. 제목만 봐도 궁금해지는 이슈가 꽤 있다. 어린이집에 아이 맡기기가 불안한 엄마들을 위해 ‘어린이집 학대’ 판별법을 알려주는가 하면, 그리스 위기는 정말 과잉 복지 탓인지도 체크해준다. 국회의원 수가 몇 명이 적당할지에 대해선 우리나라 국회의원 수가 OECD 평균보다 적지만, 국민 10명 중 8명이 가장 신뢰하지 않는 기관으로 국회를 꼽은 점을 빼놓지 않고 알려준다.

 국회의원 정수 확대 논란에 대한 팩트체크의 결론은 이렇다. “국민의 신뢰를 회복한 뒤에야 ‘OECD 평균’ 같은 수치가 힘을 얻을 수 있다.” ‘팩트체크’는 가려운 곳을 긁어주고 속 시원하게 알려줬다는 의미에서 귀이개, 사이다, 효자손 같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한은화 기자 onhw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