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재인 면전서 사과 요구한 주승용…오영식은 사퇴 검토중

새정치민주연합 주승용 최고위원이 20일 "문재인 대표는 지도부 거취문제를 최고위원들과 한마디 협의 없이 독단적으로 결정하고 발표했다"며 "이 자리에 있는 최고위원들에게 사과해야 한다"고 말했다.

문 대표 등 당 지도부가 참석한 최고위원회의에서다. 문 대표는 지난 18일 광주 조선대 강연에서 안철수 의원, 박원순 서울시장과 당 대표 권한을 공유하는 임시지도부(문·안·박 연대)를 총선 전에 구성하자고 제안했었다. 주 최고위원은 “당 지도부의 권한을 대표 혼자 이렇게 나눠먹기 해도 된다는 말이냐”며 “다시 막강한 계파의 힘으로 중앙위원회를 열어 새로운 지도부 구성을 밀어붙이는 상황은 가지 말았으면 한다”고 말했다.

주 최고위원은 또 "문 대표가 자신을 비판하는 사람들을 공천권을 요구하는 낡은 행태를 보이는 사람들로 매도하고 그래서 인적청산이 필요하다고 강변했다"며 "대표를 따르면 선한 사람이고 대표를 비판하면 악한 사람이라는 권위주의적 발상에는 동의 할 수 없다"고 말했다. 문 대표가 조선대 강연에서 “지금 저를 흔들고, 끊임없이 우리당을 분란의 상태처럼 보이게 만드는 그런 분들도 실제로는 자기 자기의 공천권을 요구하는 것”이라며 “이런 낡은 행태를 청산하기 위해선 아주 광범위한 인적 혁신도 필요하다"고 말한 걸 겨냥한 것이다.

주 최고위원은 박 시장이 포함된 선거 지도부는 법적으로도 불가능하다고 제동을 걸었다. 주 최고위원은 "박 시장을 앞세우면 새누리당으로부터 선거개입 논란 등으로 공격을 받을 것이 뻔하다"며 “박 시장의 선거 지도부 참여는 앞으로 박근혜 대통령의 총선개입에 비단길을 깔아주는 일이기 때문에 자제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 회의가 끝난 직후 문 대표는 "주 최고위원의 말씀은 충분히 이해할 수 있는 말씀들이었다”며 “저도 더 노력해야겠고 당내에서도 논의가 잘 이루어져서 좋은 결론에 이루게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문 대표의 문·안·박 연대 제안에 대해 “당 대표의 권한을 나누는 건 또 다른 지분ㆍ권력 나누기 아니냐”고 비판 성명을 냈던 오영식 최고위원은 이날 당 최고위원회의에 불참했다. 오 최고위원은 측근 의원들에게 "사퇴하겠다"고 말하며 거취를 고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오 최고위원은 이르면 22일 입장 표명을 할 예정이다.

이지상·위문희 기자 moonbright@joongang.co.rk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