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종상 불참, 남녀 주연상 후보 전원 불참 선언…'시상식 권위에 대한 지적 논란' 왜?

기사 이미지

[사진=대종상영화제 포스터]
대종상 불참


20일 열리는 제52회 대종상영화제가 위기에 직면했다. 남녀 주연상 후보 전원이 불참을 선언을 하고 나섰기 때문이다.

제52회 대종상 영화제는 20일 오후 7시 20분부터 KBS를 통해 생중계로 전파를 탄다.

이날 오전까지 시상식 참석을 알린 배우는 전년도 주요 부문 수상자인 최민식(남우주연상)과 손예진(여우주연상) 유해진(남우조연상) 등이다. 이들은 “전년 수상자로서 예의를 지키고자 한다”는 주장이다.

최민식과 손예진 등은 이번 대종상 영화제에 시상자 자격으로 참석할 예정이다. 하지만 정작 상을 받게 될 주인공들은 대거 불참을 선언했다.

제52회 대종상영화제 남녀 주연상 후보는 황정민(국제시장), 하정우(암살), 손현주(악의 연대기), 유아인(사도, 베테랑), 김윤진(국제시장), 전지현(암살), 김혜수(차이나타운), 엄정화(미쓰 와이프), 한효주(뷰티 인사이드) 등이다.

황정민은 뮤지컬 일정, 하정우는 해외 체류, 손현주와 유아인은 각자 촬영 등의 일정으로 불참 뜻을 밝혔다. 전지현은 출산 준비로, 김윤진, 김혜수, 엄정화, 한효주는 이미 잡힌 일정 때문에 참석이 불가능하다고 전했다.

또한 유료로 진행된 인기투표에서 남녀 각각 1위를 차지한 김수현과 공효진도 불참 의사를 밝혔다.

이번 불참사태에 대해 대부분의 영화 관계자는 대종상영화제 주최 측이 내세운 ‘대리수상 불가’ 규정 탓이란 의견이 압도적이다.

앞서 조근우 대종상영화제 사업본부장은 지난달 14일 대종상 기자간담회에서 “국민이 함께하는 영화제에 대리수상은 바람직하지 않다”며 “참석하지 않는 배우에게는 상을 주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한 바 있다.

이런 대종상 측의 입장은 시상식의 권위를 스스로 참가상 수준으로 떨어뜨린 것이라는 지적이 제기돼 참가상 논란을 일으켰다.

한편 대종상은 현재 배우들의 불참에도 시상식을 예정대로 진행할 예정으로 제52회 대종상영화제는 이날 여의도 KBS홀에서 열리며 총 24개 부문에서 시상이 진행된다. KBS 2TV에서 오후 7시20분부터 생중계한다.

온라인 중앙일보
대종상 불참
[사진 중앙DB]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