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윤일병 사건 주범 '가혹 행위', 감방 동료 얼굴에 섬유유연제 뿌리고 구타…30년 또 구형

기사 이미지

[사진 중앙DB/일러스트 김희룡]


이 병장은 경기도 이천 국군교도소에서 복역한 9개월여(2014년 11월 17일~2015년 8월 21일) 동안 감방(監房) 동료에게 음식을 못 먹게 하거나 상습적으로 구타하는 등의 범행을 저질렀다. 군인권센터를 통해 본지가 입수한 이 병장의 공소장에는 이런 범죄 사실이 고스란히 적혀 있다.

죄목만 7개에 달한다.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상습 강요), 군인 등 강제추행, 위력행사 가혹행위, 모욕, 무고, 군인 등 강제추행 미수,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상습 협박) 등이다. 구체적인 범행을 적은 대목은 그대로 옮기기가 민망할 정도다.

 이 병장은 지난 8월 국군교도소 307호 안에서 감방 동료인 A씨에게 “너는 다이어트가 필요하니 음식 먹는 것을 줄여라”고 한 뒤 20일간 아침에는 우유만 마시게 하고, 점심에는 밥 없이 반찬만 먹게 했다. 저녁은 아무것도 먹지 말라고 강요했다. 또 A씨가 평소 좋아해 모아둔 연예인 사진을 찢어 손으로 피해자의 입을 강제로 벌린 뒤 사진을 씹어 삼키도록 했다. A씨가 취침 중 코를 곤다며 A씨 배 위에 올라가 손바닥으로 뺨을 때리고 발로 가슴을 밟는 등 40여 차례 폭행을 했다.

 군 검찰은 “구타를 당해 고통스러워 우는 피해자에게 ‘소리 내면 죽는다. 근무자가 올 것 같으니 웃어라’고 협박했다”고 전했다. 이 병장은 샤워 중인 A씨의 허벅지에 오줌을 누고(5회), 침이나 양치 거품을 뱉는 가혹행위도 서슴지 않았다. A씨의 얼굴에 섬유유연제(피존)를 뿌리기도 했다. 윤 일병에게 가한 가혹행위를 연상시키는 수준이다.

 군 검찰 관계자는 “이 병장은 감방 안에서 ‘나는 형량이 높아 뵈는 게 없다’며 상습적으로 협박했다”며 “그런 이 병장이 오히려 자기가 폭행과 추행을 당했다며 고소장을 내는 등 뻔뻔한 모습도 보였다”고 말했다.

 이 병장에 대해 군 검찰은 최근 30년형을 구형했다. 국방부 당국자는 “지난 16일 결심공판을 열었다”며 “윤 일병 사건으로 군 교도소에서 복역 중 이처럼 경악스러운 범죄를 또 저질러 중형을 구형했다”고 말했다.

윤 일병 사건과 관련해 대법원은 지난달 사건을 고등군사법원으로 돌려보냈다. 가혹행위에 가담한 지모 상병 등의 살인 혐의를 유죄로 판단한 게 잘못됐다는 취지에서다. 하지만 대법원은 주범인 이 병장에 대해서만큼은 “유죄를 인정한 원심 판결을 인정할 수 있다”고 밝혔다. 그래서 이 병장에 대해 고등군사법원에서 다시 심리가 진행되더라도 기존 형량(35년)을 피할 수 없게 됐다.

다만 이번 구형대로 30년을 선고받더라도 그는 최대 50년간 복역하게 된다. 형을 가중할 때는 50년까지로 한다는 형법(42조) 때문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윤일병 사건 주범
[사진 중앙DB]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