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현직 경찰, 모텔서 연인과 마약 투약 후 자수

현직 경찰관이 여자친구와 모텔에서 마약류를 투약한 혐의로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중부경찰서는 지난 17일과 18일 이틀에 걸쳐 엑스터시ㆍ케타민 등 향정신성 의약품을 투약한 혐의(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로 서울 용산경찰서 소속 A(29)경장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20일 밝혔다. A 경장과 함께 마약류를 투약한 B(33·여)씨와 C(34)씨도 검거됐다. B씨는 A 경장의 연인으로 이들 3명 모두 마약 투약 전과는 없다고 경찰은 말했다.

경찰 조사 결과 A 경장은 지난 17일 서초동 교대역 인근 모텔에서 B씨와 엑스터시 가루를 물에 희석해 마시거나 담배에 뿌려 흡입하는 방법으로 마약을 투약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후 A 경장은 B씨와 여자친구의 지인인 C씨와 함께 지난 18일 신당동의 한 모텔에서 같은 방법으로 마약을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다.

A 경장은 지난 19일 오전 ‘몸이 아프다’는 이유로 출근도 하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20일 오전 1시쯤 몸살 증세로 응급실을 찾은 A 경장은 마약 투약을 의심한 병원 측의 신고로 경찰에 붙잡혔다. 이 때 A 경장은 출동한 경찰에게 “납치 당한 뒤 누군가 나에게 마약을 투약했다”며 거짓 자백을 했다고 한다.

A 경장의 자백을 들은 중부경찰서 강력팀은 신당동 모텔에서 B씨와 C씨도 검거했다. 현장에선 마약 투여 기기가 발견됐지만 다른 마약류는 발견되지 않았다고 한다.

중부경찰서 김성운 형사과장은 “A 경장이 처벌을 받을까 우려해 거짓 자백을 한 것으로 보고 있다”며 “마약 투약 경위에 대해 추가 조사를 한 뒤 구속영장 신청을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박병현 기자 park.bh@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