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수원역 인근 PC방서 흉기난동…1명 사망, 3명 부상

경기도 수원역 인근 한 PC방에서 게임을 하던 한 30대 남성이 주위사람들에게 흉기를 휘둘러 1명이 사망하고 3명이 다쳤다.

20일 오후 5시20분쯤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매산로의 상가 5층 PC방에서 이모(39)씨가 흉기로 뒷 자리에서 게임을 하고 있던 A씨(24) 등 4명을 찔렀다. 부상자들은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며 A씨는 치료도중 숨졌다. 이씨는 흉기 2개를 사용했다. 목격자 B씨는 경찰에서 “게임하던 남성이 갑자기 일어서더니 등 뒤에 있던 A씨 일행에게 흉기를 휘둘러 다른 사람들과 함께 제압해 경찰에 신고했다”고 했다. 당시 PC방 안에는 손님 60여 명이 있었다.

이씨는 “자신과 가족들이 수원시민을 해친다고 모함하는 방송이 들려 칼을 갖고 다니다 PC방에 들어갔다”고 진술했다. 이씨는 지난 2011년부터 지난 8월까지 편집성정신분열증 치료를 받아왔다.

수원=박수철 기자 park.sucheo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