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배우 임홍식 사망, 사인은 심근경색…마지막까지 혼신의 힘을 다해 배역 마쳐


 
기사 이미지

[사진제공=국립극장]

연극배우 임홍식(62)
이 19일 오후 10시19분께 심근경색으로 사망했다.

국립극단에 따르면 연극 '조씨고아, 복수의 씨앗'에 '공손저구' 역으로 출연 중이던 임홍식은 이날 오후 9시께 출연분량을 모두 연기하고 퇴장 후 갑작스런 호흡곤란 증세를 보이며 쓰러졌다.

이후 즉시 심폐소생술을 받은 후 구급차로 인근 백병원 응급실로 옮겨져 처치를 받았으나 회복하지 못하고 사망했다.

국립극단은 "22일까지 무대에 오르는 '조씨고아, 복수의 씨앗' 잔여 회차 공연을 전부 취소하려 했으나 참여 배우 전원이 뜻을 모아 남은 공연을 계속하기로 최종 결정했다“며 "마지막까지 혼신의 힘을 다해 자신의 배역을 마친 고인을 기리는 마음을 모은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대학로를 지키는 원로 중 한명인 임홍식은 '세자매' '차이메리카' '허물' 등에 출연했다. 영화 '크로싱' '오늘' 등에도 나왔다.

온라인 중앙일보
배우 임홍식
[사진 중앙DB]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