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제] 현대백화점 "동부익스프레스 인수 포기"

현대백화점의 동부익스프레스 인수가 무산됐다.

현대백화점은 지난 9월 치러진 매각 본입찰에 단독 후보로 이름을 올렸지만 결국 “매각가격과 세부조건에 대해 협의했으나 이견이 있어 인수하지 않기로 최종 결정했다”고 20일 공시했다.

KTB 프라이빗에쿼티(PE)는 동부익스프레스 인수 1년여 만에 지분 전량을 매각하기로 했고 현대백화점과 협상을 진행해왔다. 연내 주식매매계약(SPA)을 체결하고 거래를 마무리할 방침이었다.

그러나 이 과정에서 인수 금액에 대한 입장차가 컸고, 직원 위로금과 매각자의 사후보증, 소송 등을 놓고 일일이 부딪혔다.

KTB PE는 향후 기업공개(IPO) 등을 통해 동부익스프레스의 기업가치를 높인 다음 재매각에 나설 계획이다. 그러나 일각에서 이번 무산에 따른 부작용이 큰 것으로 보는 시각도 있다. 동부익스프레스 매물은 7월 예비입찰 당시 CJ·신세계·한국타이어 등 10여 곳의 기업들이 참여했었다.

이소아 기자 ls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