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제] 전통시장도 '삼성페이' 활짝

기사 이미지

삼성전자의 모바일 결제 서비스인 '삼성페이'가 전통시장 활성화에 힘을 보탠다.

삼성전자는 20일 미래창조과학부 산하의 한국우편사업진흥원과 전통시장 활성화를 위한 핀테크 간편결제 업무 협약을 맺었다. 이번 제휴로 삼성전자는 정부가 전통시장 활성화를 위해 개발 중인 '마켓 페이'를 삼성페이에 탑재하는 방식으로 전통시장 상인들을 돕게 된다. 마켓페이는 소비자들이 전통시장에서도 스마트폰으로 쉽고 간편하게 물건값을 결제할 수 있는 새 서비스로 내년 상반기 서비스를 목표로 개발 중에 있다. 구체적인 재래시장 지원방법에 대해선 삼성전자는 말을 아꼈다. 아직 업무협약 단계인 만큼 전통시장을 이용하는 소비자들과 재래시장 상인을 돕는 서비스를 구체적으로 공개하기 어렵다는 것이다.

김진해 삼성전자 모바일 영업팀 상무는 "정부가 시행 중인 전통 시장 결제 선진화 프로젝트에 삼성페이가 참여할 수 있게 돼 기쁘다"며 "정부 핀테크 기술인 마켓 페이와 협력으로 전통시장 활성화를 위해 적극 노력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춘호 한국우편사업진흥원 원장은 "삼성전자와 협력해 전통시장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핀테크 서비스를 준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현예 기자 hyk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