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스포츠] '심판 구속' 프로축구연맹, "머리 숙여 사과…무관용 원칙"

프로축구 전·현직 심판 2명이 금품수수 혐의로 구속된 것에 대해 프로축구연맹이 사과했다.

프로축구연맹(총재 권오갑)은 20일 "이유여하를 막론하고 절대 있어서는 안 될 일이라고 보고 국민들께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면서 "일부 심판의 잘못된 행동을 예방하지 못해 축구를 팬과 축구계 구성원들에게 큰 실망감을 안겼다. 깊이 반성하며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밝혔다. 앞서 부산지검은 지난 19일 유리한 판정을 해주는 대가로 안종복 전 경남FC 사장에게 수천만원을 받은 혐의로 프로축구 심판 2명을 구속했다.

연맹은 "검찰 수사 결과 혐의가 확인되는 해당 심판과 해당 구단에 대해서는 최대한 빠른 시일 안에 연맹 상벌위원회를 열어 단호한 조치를 취하겠다"며 "심판의 공정성을 훼손하는 모든 사안에 대해 무관용 원칙에 입각해 엄격하게 대처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심판 판정의 공정성과 신뢰성을 다지는 절체절명의 기회로 삼고 K리그와 대한민국 축구를 성원하는 모든 분들의 기대에 어긋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연맹은 검찰 수사에 적극적으로 협조하고 있다. 조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파악된 심판 2명에 대해 11월부터 연맹 주관 모든 경기에 배정을 중지한 상태다.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