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자동차] 미니 '뉴 클럽맨'으로 콘셉트 체인지…쉐보레 에코 스파크 트림 확장


BMW그룹의 프리미엄 소형차 브랜드 미니가 20일 ‘뉴 클럽맨’을 출시했다. 미니 뉴 클럽맨은 기존의 미니 컨트리맨에 대한 귀엽고 스포티한 고정 이미지에서 벗어나 한층 고급스러움을 더한 웨건 모델이다. 미니 관계자는 “4050세대 고객이 늘면서 그들 취향에 맞는 제품을 출시한 것”이라고 소개했다.

클럽맨은 미니 브랜드 역대 가장 큰 몸집을 자랑한다. 뉴 미니 5도어 모델 대비 전폭은 73㎜, 전장은 271㎜ 늘어나 각각 1800mm, 4253mm다. 기존 모델들의 디자인을 많이 이어받았다. 하지만 트렁크 부분을 양방향 스플릿 도어로 만들어 기존에 운전석에서 시야를 가리던 부분을 개선한 점이 눈길을 끈다.

소형차급에서 흔하지 않은 고급 기술이 많이 적용됐다. 알루미늄 스위블 베어링과 고강도 스틸 자재를 이용해 몸무게를 줄였다. 미니 브랜드 중 전자식 주차 브레이크 등이 처음 적용됐다. 전자식 파워 스티어링은 날카로운 코너링 느낌을 살려주고, 뒤차축 휠 서스펜션은 민첩한 핸들링을 도와준다. MINI 로고의 웰컴 라이트는 차량을 열고 닫을 때 운전자 측 사이드 미러에서 바닥에 투사되며 운전자를 반겨준다.

미니 트윈파워 터보 기술이 적용된 최신 엔진이 장착됐다. 고성능 모델인 뉴 미니 쿠퍼S 클럽맨에는 4기통 가솔린 엔진이 탑재돼 192마력, ·최대토크 28.6kg·m을 낼 수 있다. 뉴 미니 쿠퍼 S클럽맨을 기준으로 제로백은 7.1초, 최고속도는 228km/h에 달한다. 가격대는 3590만~4670만원이다.
기사 이미지
한편 한국지엠은 같은 날 쉐보레 스파크의 고효율 모델 ‘스파크 에코’를 네 종류로 확대했다. 기존 LS와 LTZ 트림(등급)에 신규로 LT 및 LT 플러스가 더해졌다. 스파크 에코는 일반 스파크보다 연료소비효율이 7.7% 개선돼 복합 연비는 15.4㎞/L다. LT 트림은 후방주차 보조시스템·LED(발광다이오드) 전동접이식 아웃사이드 미러 등을 추가했다. LT 플러스는 인조가죽 시트(운전석·동반석 히팅기능 포함)·가죽 스티어링 휠을 더했다. 가격은 LT 1327만원·LT 플러스 1400만원이다.

임지수 기자 yim.ji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