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회] 이교범 하남시장 친동생 자택 등 압수수색

검찰이 이교범 경기 하남시장의 친동생에 대한 수사에 나섰다. 개발제한구역 내 인·허가 관련해 업자로부터 금품을 받은 혐의로다.

20일 수원지검 특수부(부장검사 이용일)에 따르면 검찰은 전날 이 시장 동생의 자택과 사무실을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이 시장의 동생이 개발제한구역 내 건축물 인·허가와 관련해 업자들로부터 금품을 받고 공무원 등에게 청탁한 정황을 잡은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 관계자는 “수사중이라 자세한 사항은 밝힐 수 없다”고 했다.

앞서 검찰은 개발제한구역 내 가스충전소(LPG) 인허가와 관련해 억대 금품을 받은 혐의(알선수재)로 이 시장과 사돈 정모씨를 구속했다.

수원=박수철 기자 park.sucheo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