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회] '용인 청부살인' 범인에 무기징역

3년만에 붙잡힌 ‘용인 청부살인사건’의 주범에게 무기징역이 선고됐다.

수원지법 형사11부(부장판사 나상용)는 20일 국민참여재판을 통해 살인 등의 혐의로 구속기소된 조모(47)씨에게 무기징역을 선고했다. 다만 검찰의 위치추적 전자장치(전자발찌) 부착명령 청구는 기각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일면식도 없는 피해자를 그 아내가 보고 있는 앞에서 잔혹하게 살해하고 아내도 살해하려 해 부인과 유족들은 씻을 수 없는 상처를 받았다”며 “피고인은 자신의 알리바이를 조작하려 하는 등 반성의 기미가 없어 사회에서 격리시킬 필요가 있다”고 판결했다.

재판에 참여한 시민배심원 9명은 만장일치로 유죄평결했으며 8명 무기징역, 1명 징역 30년의 의견을 냈다. 앞서 검찰은 사형을 구형했다.

조씨는 2012년 8월 경기도 용인시 수지구 한 전원주택 앞에서 친구 김모(47)씨와 함께 집으로 가던 부동산업자 유모(당시 57)씨를 전기충격기로 쓰러뜨린 뒤 흉기로 살해하고 같이 있던 아내 현모(57·여)씨를 살해하려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친구 김씨와 살인을 의뢰한 박모(53)씨는 각각 살인과 살인교사 혐의가 인정돼 지난해 대법원에서 무기징역을 선고 받았다. 조씨는 범행 후 도피했다 3년만인 지난 7월에 붙잡혔다. 이번 재판은 피고인의 요청에 따라 17일부터 이틀간 국민참여재판으로 진행됐으며 조씨는 재판과정 내내 범행을 부인했다.

수원=박수철 기자 park.sucheo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