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제] 이주열 한은 총재, “파리테러에 따른 심리 위축 확산 지켜봐야”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20일 “지난주 파리에서 발생한 테러 사건이 국제금융시장에 미칠 영향을 주시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총재는 이날 한은 본관에서 시중 은행장과 ‘금융협의회’를 갖고 “이번 테러가 가뜩이나 미약한 유로지역의 경기 회복세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그리고 테러 위험에 따른 심리위축이 여타국까지 확산할 가능성은 없는지 지켜봐야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파리 테러는 미국 금리 인상, 중국 경기 둔화 같은 ‘G2(주요 2개국) 리스크’와 이로 인한 신흥국의 금융경제 불안에 대한 우려로 잠시 가려져 있었던 지정학적 리스크를 다시 상기시킨 전기가 됐다”고 말했다. 다만 이 총재는“국제금융시장이 곧 안정을 찾았고 주요 외신이나 해외 투자은행도 과거 유사 사례를 볼 때 앞으로 영향은 크지 않을 것으로 분석한다”고 전했다.

한국 경제에 끼칠 영향도 제한적이라고 이 총재는 진단했다. 그는 “우리 경제는 경상수지 흑자의 지속, 재정·금융·외환 부문의 높은 건전성 등 기초여건이 건실하고 정책대응이 양호한 것으로 평가된다”며 “경계는 해야 하지만 현재 시점에서 크게 우려할 상황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다양한 리스크가 복합적으로 발생할 경우 우리 경제도 부정적 충격에서 자유로울 수 없을 것”이라며 “정책 당국은 물론 금융기관이나 기업들도 이에 대비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하남현 기자 ha.nam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