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회] "나는 레즈비언" 김보미씨, 서울대 총학생회장 당선

서울대학교에서 ‘커밍아웃’한 성소수자가 국내 대학에선 처음으로 총학생회장으로 당선됐다.

서울대 총학생회 선거관리위원회는 제58대 총학생회 선거에서 단독출마한 ‘디테일’ 선거운동본부의 김보미(23·소비자아동 12학번)씨와 부후보 김민석(19·정치회교 14학번)씨가 당선됐다고 20일 밝혔다. 투표율은 53.3%로 개표 요건인 50%를 넘었고, 찬성 의견은 86.8%로 집계됐다. 반대는 11.2%, 기권 0.1%, 무효는 1.9%였다.

김씨는 지난 5일 선거를 앞두고 교내에서 열린 간담회에서 “나는 레즈비언”이라고 밝혀 화제를 모았다. 김씨는 당시 “서울대가 구성원들이 자신의 모습 그대로를 긍정하고 당당하게 살 수 있는 공간이 되기를 바란다. 그래서 저는 레즈비언이라고 이 자리에서 말씀드린다”며 “저를 시작으로 모든 서울대학교 학우들이 본인이 속한 공간과 공동체에서 자신의 목소리와 얼굴을 가질 수 있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학내외의 높은 관심 속에 치러진 이번 투표는 연장투표 없이 본 선거에서 50%의 투표율을 넘었다. 연장투표를 치르지 않고 본 투표에서 선거가 마무리된 건 18년 만에 처음이다. 총학생회 선거 시행세칙에 따라 김씨는 3일의 유예기간을 거친 뒤 당선인으로 확정되며 임기는 다음달 1일부터 시작된다.

손국희 기자 9key@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