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회] “고양이 밥 주는 게 잘못된 거냐” 주민과 싸운 50대 ‘캣맘’ 벌금형

“고양이 밥 주는 게 잘못된 거냐” 주민과 싸운 50대 ‘캣맘’ 벌금형

길고양이한테 먹이 주는 문제로 시비가 붙은 주민과 싸우다 상처를 입힌 혐의로 기소된 50대 여성이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서울중앙지법 형사26단독 김주완 판사는 상해 혐의로 기소된 박모(54·여)씨에게 벌금 50만원을 선고했다고 20일 밝혔다. 박씨는 서울 모 지역에서 유기 고양이에게 먹을 것을 주고 중성화시술을 하는 봉사활동을 해왔다. 그러다 지난해 11월 이 지역의 한 아파트 앞 길가에서 박씨와 같은 봉사활동을 하던 이모씨가 고양이에게 밥을 주다 동네 주민 김모씨와 시비가 붙었다.

이씨의 연락을 받고 현장으로 달려온 박씨는 김씨에게 “고양이 밥을 주는 것이 잘못된 것이냐”고 항의했다. 이어 말싸움을 벌이다 김씨의 가슴을 밀쳤다.

김씨는 그 자리에서 넘어지면서 전치 2주의 상해를 입었다며 박씨를 고소했다.

김 판사는 “상해진단서 등 증거와 두 사람의 진술 등으로 미뤄 박씨의 상해죄가 인정된다”며 벌금형을 선고했다.

백민정 기자 baek.min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