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회] 유명 스케이트보드 선수 대마초 매수 혐의 불구속 기소

유명 스케이트보드 선수가 대마초 매수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서울중앙지검 강력부(부장 심재철)은 두 차례에 걸쳐 대마초를 사들인 혐의(마약류관리에관한법률위반)로 스케이트보드 선수 최모(23)씨를 불구속 기소했다고 20일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최 씨는 지난해 10월 7일 서울 노원구청 부근 모텔에서 이모씨에게 20만 원을 주고 대마초 2그램을 사들인 혐의를 받고 있다.

최 씨는 같은 달 11일에 서울 성북구의 한 골목길에서 이 씨에게 10만 원을 주고 대마초 1그램을 추가로 매수한 것으로 조사됐다.

최 씨의 스케이트보드 묘기 동영상은 유투브에서 큰 화제가 되기도 했다.

서복현 sphjtbc@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