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형마트 영업 휴일·심야 제한, 대법원 “적법”

대형마트의 영업을 제한하는 지방자치단체의 행정처분에 대해 대법원이 적법하다고 판단했다. 대형마트 규제에 대한 대법원의 첫 판단이다. 유통산업발전법과 관련한 지자체 조례에 따라 현재 대부분의 대형마트는 심야 영업을 못하고 매달 두 번 일요일에 쉬어야 한다. 이에 대해 2심에서 서울고등법원이 위법하다고 판단했지만 대법원이 이를 뒤집은 것이다.

 대법원 전원합의체(주심 김창석 대법관)는 19일 이마트 등 대형마트 6개사가 서울 동대문구청장과 성동구청장을 상대로 낸 영업제한처분 취소소송 상고심에서 “영업시간 제한 및 의무휴업일 지정 처분은 적법하다”며 “이와 관련한 공익은 중대하고 보호할 필요성도 큰 반면, 대형마트 사업자의 영업의 자유나 소비자의 선택권 등 을 침해했다고 볼 수 없다”고 밝혔다.

구희령·임장혁 기자 im.janghyu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