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여당, 시위대가 농민 백씨 폭행 의혹 제기

기사 이미지

김수남 검찰총장 후보자는 19일 인사청문회에서 “불법 폭력시위에 대해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말했다. ‘5·16이 쿠데타냐’는 질문에는 즉답을 피했다. [김경빈 기자]


19일 열린 김수남(56) 검찰총장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선 지난 14일 민주노총 등이 주도한 ‘민중총궐기대회’ 때의 불법 폭력시위와 경찰의 과잉 진압을 놓고 여야 간 공방이 벌어졌다. ‘일베’의 동영상을 제시하며 농민 백남기(68)씨가 시위대의 폭행을 당한 것일 수 있다는 여당 의원들의 주장도 나왔다.

검찰총장 인사청문회서 영상 소개
김 후보, 5·16에 대한 견해 묻자
“총장은 중립 지켜야” 즉답 피해


 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여당은 시위대의 폭력성을 강조했다. 김진태 새누리당 의원은 “113명의 전경이 다치고 버스 50대가 부서졌는데 폭동이 아니냐”며 “소요죄 적용을 검토하라”고 했다. 소요죄는 다중(多衆)이 폭행·협박 또는 손괴를 했을 때 적용하며 1년 이상 10년 이하 징역 등에 처한다. 김 후보자는 “불법 폭력시위에 대해 엄정하게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그런 부분(소요죄 적용)까지 점검해보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김도읍 새누리당 의원은 SNS상에 떠도는 동영상을 소개하며 “빨간 상의를 입은 사람이 농민(백씨)에게 주먹질하는 것처럼 보인다”며 백씨가 위중한 이유가 시위대의 폭행 때문일 수 있다는 주장을 폈다.

 반면 야당은 경찰의 과잉 진압을 지적했다. 서영교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은 백씨가 경찰의 물대포를 맞은 영상을 보여주며 “14만 농민과 노동자가 우리 좀 살게 해 달라고 왔는데 이들을 폭도로 몰았다”고 말했다. “경찰의 과잉 진압이 적절했다고 보느냐”는 질문에 김 후보자는 “피해자 가족의 고소·고발장을 접수했기 때문에 철저한 수사가 있을 것”이라고 했다.

 이날 청문회에서는 5·16이 쿠데타인지 혁명인지 묻는 질문도 나왔지만 김 후보자는 “중립을 지켜야 하는 검찰총장의 직무수행에 지장을 주기 때문에 견해를 밝히지 않는 것이 바람직하다”며 즉답을 피했다.

 김 후보자가 지휘했던 이석기 전 통합진보당 의원 내란음모 사건, 정윤회 문건 사건 등의 정치적 중립성 논란에 대해서는 “일체의 정치적 고려 없이 철저하게 수사했다”고 말했다.

글=서복현 기자 sphjtbc@joongang.co.kr
사진=김경빈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