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인식 "야구는 끝나봐야 안다"

기사 이미지

김인식 야구 대표팀 감독은 2006년과 2009년 WBC에서 마지막 고비를 넘지 못하고 일본에 우승을 넘겨줬다. 그러나 프리미어 12 준결승에서 일본을 4-3으로 꺾고 설욕에 성공했다. 일본전이 끝난 뒤 이대은과 하이파이브를 하는 김인식 감독(오른쪽). [도쿄=뉴시스]


김인식 야구대표팀 감독이 삼세번 만에 ‘숙적’ 일본을 꺾었다. 

2006·2009년 WBC 우승문턱서
잇따른 일본전 패배로 좌절
“오재원·손아섭 대타작전 적중”


 김 감독은 2006년과 2009년 대표팀을 이끌면서 두 차례 모두 일본의 벽을 넘지 못했다. 2006년과 2009년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에서 모두 우승 문턱까지 갔지만 각각 일본에게 발목을 잡혀 분루를 삼켰다. 김 감독은 일본과의 준결승을 앞두고 “일본만 만나면 늘 뭔가 일이 생긴다. 개막전에서 일방적으로 당했는데, 이번은 그렇지 않을 것”이라며 승리를 다짐했다. 

 2009년 WBC 이후 6년의 시간이 흘렀다. 김 감독은 프리미어 12 대표팀을 맡았다. 대표팀 전력은 역대 최약체라는 평가를 받았다. 그러나 김 감독은 선수들을 독려하며 이끌었고, 8강 쿠바에 이어 4강에서 일본마저 꺾었다. 우승까지 한 경기 남았다. 좀처럼 감정표현을 하지 않는 김인식 감독이었지만 이날만큼은 달랐다. 상기된 표정으로 인터뷰에 나섰다. 다음은 일문일답.

 -9회에 대역전극을 이뤄냈는데.

 “기쁘다 끝까지 포기안하면 이런 결과도 있다. 힘든 경기였지만 (야구는) 9회가 끝날 때까지 아무도 모른다. 수세에 몰려도 결국 포기하지 않은 덕분에 역전승을 거뒀다. 명승부였다고 생각한다.”

 -2006년 WBC 예선전 승리와 비교하면.

 “그 때도 굉장히 기쁘고 좋았지만, 오늘이 더 기쁘다. 오늘은 상대에 완전히 눌렸다. 타자들이 오타니의 공을 제대로 못쳤다. 맞히기 조차 힘들었다. 그러나 끝까지 포기하지 않아 승리할 수 있었다. 우리가 먼저 3실점했지만 더이상 실점하지 않겠다는 생각으로 투수 운영을 했는데 그게 잘 먹혔다. 2006년도 승리도 극적이었지만 오늘이 더욱 극적이었다.”

 -9회 대타 작전은.

 “경기 전부터 손아섭은 계획하고 있었다. 하지만 좀처럼 기회가 없었고, 마지막 오재원과 손아섭 가운데 누구를 먼저 내보낼지 고민했다. 그것도 작전인데 오재원이 먼저 치고, 손아섭이 두번째 대타로 나가서 또 안타를 쳤다. 대타 적전이 주효했다.”

 -상대 변화구를 적극적으로 공략했는데, 특별한 지시 사항이 있었나.

 “오타니의 포크볼에 속지 말라고 당부했다. 오타니의 포크볼은 두가지다. 반 포크볼과 완전한 그립 포크볼을 던지는데, 카운트 잡는 공을 놓치지 말고 치라고 했다. 그렇게 지시를 했는데도 잘 안됐다. 상대 투수가 워낙 잘 던졌다. 오타니 이후에 나온 투수들의 스피드는 떨어졌고, 변화구 각도도 완만했다. 일본 역시 마지막에 당황하는 모습이 보였다.”

 -결승전 각오는.

 “경기 결과는 아무도 예측하지 못한다. 야구는 때로 약자가 강자에게 이길 수도 있다.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하겠다. 야구는 끝날 때까지 해봐야 안다.”

도쿄=김원 기자 kim.w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