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중앙 공무원은 지원하면서 … 통근버스 차별 받는 충남경찰

정부가 충남도청 이전 신도시(홍성·예산)에 있는 충남경찰청에 내년부터 통근버스 운행 예산을 지원하지 않기로 했다. 반면 정부세종청사 공무원 출퇴근용 버스는 내년에도 계속 다닌다. 이 때문에 ‘지방’과 ‘중앙’ 공무원에 대한 차별대우 논란이 일고 있다.

 충남경찰청은 내년부터 통근버스 운행을 중단한다. 충남경찰은 2013년 1월 신도시로 이전한 이후 올해까지 3년간 대전과 신도시를 오가는 버스 3대를 운행했다. 버스 운행에 연 임차료 2억2300만원이 들었다. 하지만 정부가 예산을 지원하지 않기로 방침을 정함에 따라 운행을 포기했다.

 통근 버스는 평균 80여 명이 이용했다. 노부모를 모시거나 배우자 직장 때문에 거주지를 옮기지 못한 맞벌이 부부가 대부분이다. 버스 운행 중단으로 충남경찰청 직원들은 자비를 모아 버스를 임차하는 방안을 고민 중이다. 버스를 임차하면 1인당 매달 16만8000원 정도 필요할 것으로 보고 있다.

 충남경찰청 고위 간부는 “중앙부처와 도청·교육청과 달리 우리는 이주 지원비도 못 받았다”며 “이런 상황에서 통근버스비 지원까지 중단하면 직원들의 상실감이 클 것”이라고 말했다.

 반면 행정자치부는 정부세종청사 공무원들의 출퇴근을 위해 내년 예산안에 98억원을 책정했다. 서울과 경기도 분당·평촌에서 세종시를 오가는 통근버스 80여 대(33개 노선)의 1년간 임차비다. 이용자는 하루 평균 1900여 명이다. 2013년부터 올해까지 3년간 정부세종청사 공무원의 통근버스 운행에 지원된 돈만 279억원에 달한다.

 충남도와 충남도교육청은 통근버스 지원 연장을 놓고 논란을 빚고 있다. 도의회와 신도시 원주민들은 “청사가 이전했으면 공무원들도 이주하는 게 맞다. 더 이상 지원해서는 안 된다”고 주장하고 있다.

 충남도청은 해마다 5대(월요일 7대)의 통근버스를 운행해 왔다. 대전~신도시를 운행하는 버스로 200여 명의 직원이 이용한다. 충남도는 올해 통근버스 임차비로 4억3000원을 지원했다. 내년에도 계속 5대의 버스를 운행하겠다며 도의회에 예산안을 제출했다.

 이민희 충남도 공무원단체팀장은 “신도시 정주 여건이 부족한 데다 현실적으로 가족과 떨어져 살지 못하는 직원을 배려하는 차원”이라고 말했다. 충남도교육청도 대전~내포를 오가는 통근버스 3대를 운영하고 있다. 120여 명이 버스를 이용한다. 연간 임차료만 3억원가량 들어간다.

 충남도의회 백낙구(보령2) 행정자치위원장은 “출퇴근 직원들의 고충은 잘 알지만 일부를 위해 예산을 배정하는 것은 형평성 차원에서도 문제가 있다”며 “도민들 의견을 수렴한 뒤 결정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신진호 기자 shin.jin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