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피아노 치고 요리하고 … “아픈 친구 돕자” 뭉친 중학생들

피아노가 특기인 친구는 개인 연주회를 열기로 했다. 요리가 취미인 친구들은 차와 간식거리를 만들어 판다. 담임 교사는 숨겨왔던 색소폰 실력으로 제자들을 돕는다. 몸이 아픈 친구의 병원비를 위해 뭉친 전남 나주시 영산중학교 2학년 1반 얘기다.

 영산중 학생들은 20일 오전 11시부터 나주 금성관 인근 찻집인 ‘하늘보기’에서 일일찻집을 연다. 지난달 병원에 입원한 같은 반 김건우(14)군을 위한 행사다. 외할머니 손에 자라던 김군은 최근 병을 얻어 투병 생활을 하고 있다. 초등학생 때 아버지를 교통사고로 잃은 김군은 어머니마저 오랫동안 병마와 싸우고 있어 병원비를 내기 어려운 형편이다.

 김군은 여름방학이 끝난 직후부터 건강 상태가 갑자기 나빠졌다. 수업 중 이유 없이 소리를 지르는 등 정서적으로 불안정한 모습을 보였다. 담임교사인 김승식(57)씨는 지난달 중순 김군을 병원에 데려갔다. 김군은 의료진의 판단에 따라 병원에 입원했지만 병원비를 감당하지 못하고 있다.

 고심 끝에 김 교사는 일일찻집을 제안했다. 제자들은 “친구가 하루 빨리 학교로 돌아올 수 있게 병원비를 마련해 주자”는 담임교사의 말에 흔쾌히 동의했다. 피아니스트가 꿈인 정현우(14)군은 찻집에서 피아노를 연주하고 최순홍(14)군은 ‘친구’를 주제로 시를 읊기로 했다. 차와 커피·어묵·팝콘·솜사탕·붕어빵 등을 만들어 파는 일은 같은 반 학우들의 몫이다.

 자녀와 제자들에게 사연을 들은 학부모와 교직원들도 나섰다. 한 장에 5000원인 일일찻집 티켓은 19일까지 800여 장이 팔렸다. “어려운 친구를 돕겠다”는 노력이 찻집을 열기도 전에 400만원이란 돈을 모은 것이다. 김 교사는 “친구들과 주변 사람들의 온기가 전해져 김군이 건강을 되찾을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김호 기자 kim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