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병철 삼성 창업주 28주기 추도식

삼성그룹 창업주인 고(故) 호암 이병철 회장의 28주기 추도식이 19일 오전 경기도 용인 호암미술관 인근 선영에서 열렸다.

용인 선영서 … 이재용 부회장 주관
CJ·신세계·한솔가, 시간 나눠 참배

 삼성그룹에 따르면 추도식은 지난해처럼 와병 중인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을 대신해 이재용 부회장이 주관했다. 이 부회장의 모친인 홍라희 삼성미술관 리움 관장과 동생인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이서현 삼성물산 패션부문 사장 등이 선영을 찾았다. 이들 직계 가족에 이어 최지성 삼성 미래전략실장, 권오현 삼성전자 부회장 등 삼성 계열사 사장단 50여 명이 참배하는 식으로 추도식을 진행했다.

 CJ·신세계·한솔그룹 등 범 삼성가는 오후에 각각 시간을 나눠 선영을 방문했다. CJ는 구속집행정지로 병원에 있는 이재현 회장을 대신해 손경식 회장이 주요 경영진을 이끌고 참배했다. 신세계에서는 장재영 신세계백화점 대표, 이갑수 이마트 대표 등이, 한솔에서는 호암의 외손자인 조동길 회장 등이 선영을 찾았다.

 재계에서는 최근 삼성과 CJ간의 화해무드가 조성되면서 범 삼성가가 함께 모일 수 있다는 전망이 나왔지만 이뤄지지 않았다.

 추도식 이후 제사는 CJ그룹 주관 하에 서울 CJ인재원에서 치러졌다. 이재현 회장을 대신해 아들인 선호 군이 주관했다. 1987년 이병철 회장 타계 이후 기일이 되면 삼성가는 늘 한자리에 모였다. 그러나 2012년 고 이맹희 CJ 명예회장이 이건희 회장을 상대로 유산상속 관련 소송전을 벌인 이후 선대회장의 추도식은 삼성에서, 제사는 장손인 이재현 회장이 있는 CJ에서 각각 맡아왔다.

손해용 기자 sohn.y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