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종부세 납세 28만5000명 … 올해 3만2000명 증가

국세청은 종합부동산세 납세의무자 28만5000명에게 고지서를 발송해 다음달 15일까지 납부하도록 안내했다고 19일 밝혔다. 고지세액은 1조4624억 원이다. 올해는 주택·토지의 공시가격 상승으로 지난해 대비 인원 3만2000명(12.6%), 세액 339억 원(2.4%)이 증가했다. 신고·납부는 다음달 15일까지다.

 세액은 직접 금융회사에 납부하거나 가상계좌·인터넷뱅킹·홈택스 접속을 통한 전자납부도 할 수 있다. 신용(체크)카드로도 납부할 수 있다. 국세청 관계자는 “세액이 500만원을 초과하면 관할 세무서에 분납 신청서를 제출하고 나누어낼 수 있다”고 말했다.

 종합부동산세는 올 6월 1일 현재 부부 합산이 아니라 인별로 소유한 주택 또는 토지의 공시가격 합계액 가운데 공제액 초과 부분을 기준으로 과세한다. 아파트·다가구·단독주택 등 주택은 6억 원 초과부터 과세된다. 예컨대 아파트 두 채를 보유한 김모씨의 경우 공시가격이 한 채는 5억원, 다른 한 채가 3억 원이라면 합계액 6억 원을 초과하는 부분에 대해 종부세가 과세된다. 1세대 1주택자는 9억 원 초과부터 과세된다. 나대지·잡종지는 5억 원, 상가·사무실의 부속토지는 80억원 초과가 과세 대상이다.

김동호 선임기자 dong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